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육류·어류 조리 시 ‘벤조피렌’ 줄이는 방법

[외신(外信)중계]북한(北韓) 권력향방 추측 난무

김정일(金正日) 승계여부에 관심 집중

국정신문 1993.02.18

일본경제신문(日本經濟新聞) 분석

일(日) 니혼게이자이(일경(日經))신문 15일자(字)는 ‘북한(北韓)권력의 행방’이란 제하로 북한(北韓)권력의 김정일(金正日)에로의 이양가능성을 3가지 시나리오로 분석했다. 다음은 관련기사 요약.

시나리오 I : 톱의 교대없이 김정일(金正日)에로의 실질적인 권력의 이행만 진행된다.

최근 북한(北韓)에서는 ‘김정일(金正日)인맥’의 대두가 눈에 띄고 있다. 작년말에 강성산(姜成山)을 수상에 재기용한 이외에 김달현 부수상, 김용순 서기가 모두 당정치 국원 후보로 승격했으며 또 장성택은 당 중앙위원이 됐다.

북한(北韓)관계자 사이에서는 ‘국가주석 및 당총서기는 종신포스트’라는 생각이 뿌리깊다.

또 한국 관계자들 사이에는 ‘金서기가 군부내에 아직 권력기반을 구축하지 못했다’는 견해가 있다.

따라서 현실적인 분석으로는 톱의 교대는 없는 채 실질적 권력이양만이 최종 국면을 향해 진행된다는 견해가 유력하다.(가능성 70%)

시나리오 : 김정일(金正日)이 곧 국가주석이나 당총서기에 취임한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월말 ‘김정일(金正日)동지(서기)는 인민을 위해 인덕(仁德)의 정치를 실시하고 있다’는 내용의 논설을 게재했다.

새로운 金서기 찬양 캠페인을 시작한 것 같다. 또 정권이양이 드디더 최종단계에 들어섰다는 견해도 나오고 있다.

金주석이 만 80세의 고령이라는 사실을 들어 생존중 최고 포스트의 이양이 행해질 것이라는 관측도 여전히 강하다.(25%)

시나리오 : 金으로의 정권이양은 이뤄지지 않는다.

1월초 김정일(金正日)서기의 이복동생일 김평일 주 불가리아 대사가 경질되었다는 오보가 있어 일시 화제가 되었다.

金서기가 자신의 라이벌이 될 가능성이 있는 동(同) 대사(大使)를 소외시키고 있다는 분석은 동경(東京) 북한 전문가 사이에서 자주 듣는 이야기이다.

권력을 둘러싼 불화가 표면화되면 金서기에게 정권이 이양되지 않을 케이스도 생각될 수 있다.(5%)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혁신적 포용국가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