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세계 무대를 꿈꾸는 나는 ‘지구청년’”
“세계 무대를 꿈꾸는 나는 ‘지구청년’”
외교부 청년 해외진출 지원사업…10여종 연간 5만명
지난해 청년 실업률이 9.8%로 사상 최고치를 갱신한 상황에서 청년층의 해외진출에 대한 관심과 수요는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외교부는 정부의 청년 일자리정책 및 해외진출 기회에 대한 청년들의 관심과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국제기구 인턴, 워킹홀리데이, 해외봉사 등 그동안 개별적으로 추진해온 10여종, 연간 약 5만 명 규모의 청년 해외진출지원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 5월 23일 지구청년 캠페인을 출범시켰다. 5월 23일 지구청년캠페인출범식 모습.한국국제협력단(KOICA) 해외봉사 경험이 있는 배우 송재희 씨(가운데)도 행사에 함께 했다. 지구청년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를 무대로 나아가는 청년이라는 의미를 가진다. 이 사업은 외교부와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 청년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예술, IT, 에너지, 중남미, 개발협력 등 청년들에게 다양한 분야의 해외 경험 기회를 제공하고 국내,외 취업 역량을 증진해 글로벌 인재 양성에 기여하고자 한다. 워킹홀리데이를 제외한 다수의 사업 참여자들에게는 항공료와 체재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청년, 공공외교관이 되다 재외공관 현장실습원 제도는 국내 대학(원)생들을 재외공관에 파견해 공공외교 업무를 지원하고 외교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 제공한다. 올해는 아시아(2곳),미주(9곳),유럽(17곳),아프리카,오세아니아(2곳) 등 상반기 32명을 파견했고 하반기 40명을 파견 중이다. 자격 요건은 공고일 기준 만 29세 이하로 대학교 4학기 이상을 수료한 자다. 글로벌 문화꿈나무는 공모를 통해 청년예술가들을 선발해 해외 어린이,청소년 대상 문화예술 프로젝트 시행토록 지원한다. 우리 청년 예술가들이 해외에서 문화예술 교육 및 교류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자격 요건은 문화예술분야의 전문가 및 전공자다. 청년, 해외생활을 경험하다 (제공=외교부) 워킹 홀리데이는 협정 체결국가 청년들이 상대 국가에 체류하면서 관광, 취업, 어학연수 등을 병행하며 현지의 문화와 생활을 경험할 수 있는 제도다. 현재 호주, 캐나다, 일본 등 총 21개국과 워킹 홀리데이 협정을 체결하고 매년 3만~4만 명의 청년들이 참가하고 있다. 청년, 국제기구에 나아가다 국제기구 초급 전문가(JPO) 프로그램은 UN 등 국제기구에 우리 인재를 최대 2년간 파견해 국제기구 업무에 필요한 자질을 습득하고 향후 국제기구의 정규직원으로 채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1996년부터 2016년까지 총 152명을 선발,파견했으며105명이 파견 종료 후 국제기구에 진출했다. 유엔봉사단(UNV)은 청년들을 국제기구 현장 사무소에 봉사단원으로 파견해 근무경험을 제공하고 향후 평화구축, 개발 및 환경 등 분야에서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매년 약 130개 국가의 유엔 현장에 7000여 명의 봉사단원을 파견하고 있다. 지난 5월 23일 열린 지구청년 토크콘서트.KOICA 해외봉사 경험이 있는 배우 송재희 씨를 비롯한 사업별 경험자들이 참석한 가운데170여 명의 참석자들과 해외진출 경험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청년, 행복을 나누다 월드프렌즈 KOICA 봉사단은 청년들이 봉사활동에 참여해 개발도상국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 개도국과 우리나라의 우호협력 및 상호이해 증진을 도모하고 자아실현 및 성장의 계기로 활용할 수 있게 도와준다. 파견 기간은 1~2년이다. 프로그램은 일반 봉사단(만 20세 이상 국민), 드림 봉사단(만 16세 이상 특성화고 및 마이스터고 졸업(예정)자), NGO봉사단 등 다양하다. 이와 함께 대학생들이 방학기간 중에 단기(2~3주)로 참여할 수 있는 월드프렌즈 청년 봉사단이 있다. 참가자는 컴퓨터, 영어, 한국어, 예체능, 의료 등의 분야에서 활동할 수 있다. 만 18세 이상으로 IT분야 전문성이 있는 청년들이 참여(1~3개월 파견) 가능한 월드프렌즈 IT 봉사단도 있다. 컴퓨터 및 인터넷 교육, IT네트워크 구축, 홈페이지 제작 지원 등의 분야에서 활동할 수 있다. 청년, 해외 인턴이 되다 중남미 지역기구, 에너지 국제기구, KF 글로벌 챌린저 등 다양한 인턴파견 제도를 통해 세계 각지의 기관에서 실무를 경험하고 해당 지역 및 업무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는 기회를 제공한다. 평소 관심 있는 분야에 지원해 현장에서 업무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중남미 지역기구 인턴 파견사업은 중남미 관련 국제무대에서 활동하는 기회를 제공해 중남미 지역에 대한 관심 및 이해를 증진시키고 차세대 중남미 전문 인력을 양성시킨다. 에너지 국제기구 인턴 파견 사업은 에너지 관련 국제기구(IEA, IRENA) 인턴 진출을 지원해 국제기구 실무 연수 기회를 제공한다. KOICA 해외사무소 인턴 파견은 KOICA 해외사무소로 파견돼 국제개발협력 관련 업무 및 현장 경험 기회를 제공한다. KF 글로벌 챌린저의 경우해외 주요 정책연구소, 박물관, 대학 등 국제적인 환경에서 실무 연수 경험을 쌓을 수있다. 정부의 청년 해외진출지원 사업은 예술, IT, 에너지, 중남미, 개발협력 등 다양한 분야의 청년들이 해외에서 실무 경험을 통해 국제 역량을 강화하고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함으로써 해외 채용 및 창업 기회의 디딤돌이 되고 있으며, 개발협력 분야에서는 국제 사회에 기여하는 값진 기회가 되고 있다. 지구청년 홈페이지(http://www.mofa.go.kr/youth/main/)에 들어가면 청년 해외진출지원 사업의 내용과 자격 요건, 선발 시기, 지원사항 등을 한눈에 확인하고 자신에게 맞는 프로그램을 찾아 볼 수 있다.
외교부 2017.09.22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21회] 알아두면 도움 될 만한 올 추석 민생안정대책이 아닌 것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