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외신이 본 한미정상회담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창출 831억원 지원
행안부, 추경효과 위해 지자체에 신속한 사업추진 당부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됨에 따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이 일자리 추경 후속조치에 착수했다. 행정안전부는 국회에서 추경예산안이 통과됨에 따라 지자체에 일자리 추경 후속조치를 신속하게 추진할 것을요청했다.사진은 서울 청년일자리센터.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행정안전부는 23일 지자체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개최해 추경 효과 극대화를 위해 신속한 사업추진과 추경안 편성,집행을 요청했다. 이번 추경에 반영된 행안부 사업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과 고향사랑 상품권 발행, 희망근로 지원사업이다. 831억 원이 반영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은 올해 약 1만 명을 시작으로 2021년까지 7만 명 이상 지역 청년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고향사랑 상품권 발행 사업은 고용위기지역 등에서 고향사랑 상품권 할인발행을 지원해 지역 내 소비를 장려하고 지역상권 활성화를 유도하는 사업으로60억 원이 반영됐다. 희망근로 지원사업에는 122억 원이 반영됐다. 고용위기지역 등에서 취약계층을 위한 한시적 일자리 1910개를 창출해 생계안정을 지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행안부는 또 이날부터 민선 7기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이 시작되는 만큼 지자체가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될 경우 지방행정 공백 방지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21일 기준 전체 지자체 중 69.5%인 169개 지자체가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심보균 행안부 차관은 이번 추경 후속조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청년일자리 창출에 역량을 집중하고, 공명선거 추진과 지방행정 공백방지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행정안전부 자치행정과 02-2100-3709
행정안전부 2018.05.23
1주년 수기공모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