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지방상수도 지속 확충…소규모 수도시설 등 관리 강화
환경부는 21일 연합뉴스 등이 보도한 먹는물 중금속 초과 검출5년7개월간 전국서 2349건 제하 기사 관련, 초과된 것으로 보도된 2351건 중 개인 지하수관정 및 약수터 등이 1829건이며 상수도로 분류된 522건은 대부분 지방상수도가 보급되지 않은 지역에 공급되는 마을 상수도 또는 소규모 급수시설이라고 밝혔다. 또 전국 지방상수도 정수장 499개소에 대한 지난 5년간 수질검사결과 수질기준 초과사례는 13건(탁도 8건, 색도 2건, 망간 3건 / 총 검사건수는 680만 3865건)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향후 보다 안전한 먹는 물 공급을 위해 지방상수도 미보급지역에 지방상수도를 지속 확충하는 한편 상대적으로 관리에 소홀했던 소규모 수도시설, 개인관정, 약수터 등의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매체들은 이날최근 5년 7개월간 전국 상수도, 지하수, 약수터 등 2106곳에서 기준치를 넘는 중금속이 총2349건 검출돼 먹는물 수질개선이 시급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금번 보도는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시군구 및 업체,개인 등으로부터 의뢰받은 먹는물 수질시료에 대한 검사결과라고 밝혔다. 또환경부는 먹는물 수질관리를 위해 수도법 제29조, 제55조 및 먹는물 관리법 제5조에 따라 먹는물에 대해 주기적인 수질검사를 실시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방상수도가 보급되지 않는 도서,산간 지역 등에 공급되는 소규모 수도시설(마을상수도, 소규모 급수시설)은 수질관리가 다소 미흡해 5년간 평균 초과율은 0.15% 수준(총 751만 1872건 중 1만 1621건)이라고 덧붙였다. 참고로 이번 보도에서 강원도지역 비소가 수질기준을 초과한 곳은 마을상수도이다. 환경부는 농어촌 면지역 지방상수도 확충에 나서 보급률이 2016년 76.3%에서 2017년에는 80%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또 시군 전담인력배치, 전문기관(환경공단 등) 기술지원 체계 구축, 소규모 시설 통합관리 또는 시설통합 등 시설개량 등 소규모 수도시설 관리강화에도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하수법 제20조에 따라 기준초과시 음용중지 및 수질개선조치 시행중이며 안심지하수 사업을 통해 상수도 미보급지역 지하수 이용 주민들에게 정수장치, 지하수 관정개선 및 마을 공용 관정 지원 등 음용 지하수 관리강화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먹는물공동시설의 위생적 관리강화를 위해 시설개선 및 정기 수질검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약수터중 지자체(시군구)에서 먹는물관리법에 의거 1275개소를 먹는물공동시설로 지정,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의: 환경부 수도정책과/토양지하수과 044-201-7116/7183
환경부 2017.09.22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21회] 알아두면 도움 될 만한 올 추석 민생안정대책이 아닌 것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