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노(老)배우의 아름다운 자리
공무원 ‘데이터직’ 신설…지능형 인재 양성
2018년 전자정부의 핵심방향으로 지능형 인재 양성과 공공분야 사이버보안 조직인력 확충,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정보자원정책, 전자정부 통합적 성과관리가 선정됐다. 전자정부추진위원회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17년 제2차 전자정부추진위원회를 열고, 올해 전자정부의 성과를 돌아보고 2018년 전자정부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나눴다. 전자정부추진위원회는 전자정부를 총괄하는 민관협력 기구로, 전자정부 관련 주요 정책과 사업을 검토,조정하기 위해 지난해 4월 구성됐다. 4차 산업혁명에 앞장서기 위해서 공무원의 디지털, 자료(데이터) 및 기술(Digital, data and technology) 역량 강화가 중요해짐에 따라 마련된 지능형 인재 양성 및 관리방안의 주요내용을 보면, 혁신성장의 신자본(New Capital) 자료인 데이터의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데이터 직류를 신설해 방대한 자료 분석을 수행할 전문 인력을 충원하고, 기술전문성이 필요한 직위에 민간 경력자의 채용비율을 확대하는 등 공직 내 전문 인력을 강화해 나간다. 사물인터넷 등 신기술 확산으로 사이버보안에 새로운 위험요인이 등장함에 따라 공공분야 사이버보안 조직인력 확충방안도 마련됐다. 기관별로 사이버보안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보안관제, 공격분석 등 현장 중심의 민간전문가 채용에 중점을 두어 공공분야 일자리 창출과 연계해 사이버보안 인력도 단계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공공부문의 신기술 도입을 위한 기준과 절차를 마련하고, 신기술 적용을 위한 시험대(테스트베드)를 제공하는 등 새로운 정보기술과 정보자원의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중장기 정보자원관리 계획을 수립했다. 한편, 전자정부의 투자 효율화, 성과 극대화 등 지속가능한 발전 기반 마련을 위해 전자정부 통합 성과관리체계를 구축한다. 시스템 활용도 위주의 성과관리를 거시적이고 통합적인 성과관리로 확대하고, 성과분석,진단 결과는 백서로 발간해 재정투자의 전략적 결정을 지원할 수 있도록 관련기관 등과 공유할 계획이다.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은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경제와 산업 전반에 융합되는 가운데, 국민들은 국가의 주인으로서 직접 정책결정에 참여할 수 있는 열린정부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국민의 기대치에 걸맞는 지능형 인재를 양성하고, 공공부문이 지능정보기술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을 활성화하는 등 전자정부가 혁신성장을 이끌어 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2017.12.11
정책기자단 모집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