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5급 민경채 경쟁률 32.4대1…7급은 38.7대1
2017년도 국가공무원 민간경력자 일괄채용시험(민경채)응시원서 접수 결과 5급은 32.4대1, 7급은 38.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8일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민간경력자 5급 104명 선발(36개 기관)에 3372명이 지원했으며 7급 122명 선발(24개 기관)에는 4719명이 지원했다. 정부세종청사 한 부처의 출입구.(사진=공감포토) 5급 국방부 전산사무관(전산개발) 1명 선발에 199명이 지원해 199대1의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7급에서는 환경주사보(일반환경) 1명 선발에 184명이 몰려 경쟁률이 가장 높았다. 올해 민경채 경쟁률은 지난해에 비해 선발인원이 32명 줄었으나 지원자 수는 1511명 증가해 지난해보다 높아졌다. 지난해 민경채 5급 경쟁률은 21.1대1, 7급은 32.2대1이었다. 인사처는 이에 대해 민경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데다 예년에 비해 한 달 이상 빨라진 사전공고 등으로 수험생들이 원서접수, 시험준비에 대비하는 시간이 충분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5,7급 민경채는 7월 29일 필기시험을 시작으로 2차 서류전형, 3차 면접시험을 거쳐 오는 12월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필기시험은 5,7급 공무원으로서 업무수행에 필요한 기본적성,판단능력,사고력 등을 평가하며 언어논리, 자료해석, 상황판단 등 공직적격성평가(PSAT) 3개 과목으로 시행된다. 서류전형은 담당예정업무와의 연관성, 민간에서의 근무경력,직무성과 등을 중심으로 평가가 이뤄진다. 면접에서는 공직가치관 및 윤리의식, 기획력, 전문직무역량 등에 대한 평가를 통해 공무원으로서의 자질과 전문성을 심층적으로 심사하게 된다. 민간경력자 일괄채용시험은 지난 2011년 시작돼 올해 7년차를 맞았다.민간 전문가를 선발해 공직의 전문성,다양성,개방성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5급은 2011년부터, 7급은 2015년부터 뽑았다. 이인호 인사처 인재채용국장은 매년 다양한 경험을 쌓은 민간 인재를 정부부처의 중간관리자로 채용해 정부의 전문성과 다양성을 높이고 있다며 열정을 갖춘 우수 경력자들이 공무원으로 선발돼 정부와 나라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공정한 시험 시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인사혁신처 인재채용국 경력채용과 044-201-8374
인사혁신처 2017.06.28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09회] 금연 성공 돕는 금연지원 서비스가 아닌 것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