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인생 뭐 별 거 없어”
청와대 “평창 올림픽 성공 개최에 너와 내가 따로 없다”
박수현 대변인 입장문 발표…“인천AG에 北 왔지만 ‘평양 아시안게임’이라 안 불러”
청와대는 23일 평창 동계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여야와 국민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평양 올림픽이라는 딱지를 붙이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 북한 선수단이 참가했고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경기를 참관했지만 그 누구도 평양 아시안게임이라 부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너와 내가 따로 있을 수 없으며,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며 평창 올림픽 성공의 바람이 차이와 차별을 넘어 평화 올림픽으로 가도록 마음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23일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박 대변인은 평화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여야와 국민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다음은 박수현 대변인의 입장문 전문 대한민국 평창은 세 번의 도전 끝에 동계올림픽 개최지가 되었습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의 경사입니다.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 성공을 염원할 것입니다. 동계 올림픽을 준비해 온 강원도민, 평창,강릉 주민, 2만여 자원봉사자, 그리고 선수단의 노고는 특별한 격려와 응원을 받아야 마땅합니다. 불과 한 달 전까지만 해도 한반도에는 일촉즉발의 긴장이 감돌았습니다. 올림픽 성공은 고사하고 제대로 개최할 수 있을까 하는 우려도 높았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대화를 통한 한반도 위기 해소 노력은 북한의 올림픽 참가로 이어졌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한반도 평화를 넘어, 동북아의, 그리고 세계의 평화를 앞당길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그래서 평창 올림픽은 평화 올림픽입니다. 그러므로 여기에 평양 올림픽이라는 딱지를 붙이는 것은 이해할 수 없습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 북한 선수단이 참가했고,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경기를 참관했습니다. 하지만 그 누구도 평양 아시안게임이라 부르지 않았습니다.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대회를 통해 남북 화해와 한반도 평화 증진에 노력해야 한다,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는 남북 단일팀 구성 등에 합의가 이뤄지면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다. 2011년 여야가 합의 처리한 평창올림픽특별법 주요 내용입니다. 동계올림픽이 세계 유일의 분단국인 대한민국의 평창에서 개최될 경우 동북아 평화와 인류 공동번영에 크게 기여함과 동시에, 국제올림픽위원회가 지향하는 세계평화와 화합이라는 올림픽정신 구현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2010년 여야가 합의 처리한 평창유치결의안 내용입니다. 우리는 그 때 그 정신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동계 올림픽의 개최국으로서 손님들을 따뜻하게 맞이하고, 모두가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합시다. 품격있는 주인으로서 손님들을 당당하게 맞이합시다.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너와 내가 따로 있을 수 없으며,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합니다. 평창 올림픽 성공의 바람이 차이와 차별을 넘어 평화 올림픽으로 가도록 마음과 지혜를 모아주십시오. 2018년 1월 23일청와대 대변인 박수현
청와대 2018.01.23
2018정부업무보고
공무원 공채시험 합격수기 공모 나는 이렇게 합격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