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그곁에 사람이 살고 못살고, 모두 이유 있다

인천공항 항행안전시설 ‘15만시간 무중단·무사고’

국토부-인천공항공사 달성 기념식…전면 첨단시스템 전환 성공

국토교통부 2018.05.15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개항된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대한항공 항공기가 이륙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천공항 항행안전시설 15만 시간 무중단·무사고 기록을 세웠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를 기념해 오는 17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 밀레니엄홀에서 축하행사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인천국제공항의 항행안전시스템은 이달 9일 자정을 기점으로 2001년 3월 29일 개항한 이래 17년 2개월여 간 단 한 차례의 안전사고 없이 연중 24시간 무중단 항행안전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록을 썼다.

올해 4월 유럽에서는 항행안전시스템의 기술적 문제로 약 1만 5000편의 항공기 운항지연 등 차질로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는 등 최근 5년간 첵랍콕, 스키폴, 시드니 등 대형공항에서도 항행안전시스템 서비스 장애가 발생한 사실이 있었던 만큼, 인천공항 15만 시간 무중단 항행안전 서비스의 의미는 크다고 국토부가 밝혔다.

그동안 국토부는 항공기 자동 이·착륙을 위한 핵심시설은 국제기준에 따라 무선전파 신호의 정확성과 이상여부를 검사하기 위해 지상의 검사관 인력과 공중의 비행점검용 항공기를 이용하여 정기적인 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은 2003년 아시아 최초로 활주로 최고 운영등급(CAT-IIIb)을 획득한 바 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3본 활주로 이상 운영되는 공항에서 활주로 모든 방향에서 최고 등급을 받은 것은 유일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제2 터미널 개장에 맞춰 항행안전시스템을 전면 첨단시스템으로 전환하는데 성공하는 한편,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항공기를 대상으로 한 항행안전서비스 조종사 만족도 평가에서 최근 6년간 연속 1위를 차지한 바 있다”면서 “앞으로도 전 세계인이 가장 안전하게 누릴 수 있는 스마트한 인천공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국토교통부 항행시설과 044-201-4363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1주년 수기공모전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