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 가기 본문 바로 가기 풋터 바로 가기

정책뉴스

알칼리이온수 과다 음용 주의

냉장 보관 가능여부 등 올바른 사용법 확인 당부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설사, 소화불량 등을 개선하는 것으로 알려진 알칼리이온수를 무더운 여름철에 과량 섭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식약청은 가정에서 알칼리이온수생성기를 정수기로 잘못 알고 불필요하게 알칼리이온수를 음용하지 말도록 각별히 주의하며, 음용 적정량, 냉장 보관 가능여부 등 올바른 사용방법을 반드시 확인할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알칼리이온수는 일반적으로 전기분해 등의 과정을 거쳐 생성되는 pH 8.5∼10 미만의 물로서 1일 음용 적정량은 성인을 기준으로 500 ㎖~1,000 ㎖ 정도가 권장되고 있다.

생성된 알칼리이온수를 바로 음용하지 않고 보관했다가 음용하는 경우 pH 수치가 변하게 되므로, 알칼리이온수를 냉장고 등에 보관할 경우 보관방법, 보관용기, 보관시간 등을 미리 제조(판매)회사에 문의해 확인해야 한다.

의약품을 복용할 때도 알칼리이온수와 같이 음용하는 것을 피하고, 신부전이나 칼륨배설장애가 있는 환자는 알칼리이온수를 음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식약청은 당부했다.

식약청은 “알칼리이온수생성기는 알칼리이온수를 생성하는 의료기기로 일반 정수기와는 다르다”며, “알칼리이온수를 섭취할 때는 사용상 주의사항을 참조해 적정량을 복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2010.08.02 식품의약품안전청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정책 보기 [새창]

담당자 안내 [새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