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뉴스

6·25 전쟁 영웅, 유도탄고속함(PKG)으로 부활


6·25 전쟁 영웅, 유도탄고속함(PKG)으로 부활
 - 해군, 정전 60주년 맞아 대한해협 승전 주인공 등 6·25전쟁 영웅을 함명으로 제정
 - 4월 24일, 부산 한진중공업에서「한문식함, 김창학함, 박동진함」진수식 거행
  
 24일 해군은 유도탄고속함 3척의 진수식을 갖는다. 정전 60주년을 맞아 대한해협 승전 주인공 등 6·25전쟁에서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전쟁영웅들의 이름이 국산 유도탄고속함(PKG, Guided missile Patrol Boat Killer)의 함명으로 제정되어 대한민국의 영해를 지키게 된다. 해군은 이번에 진수되는 유도탄고속함 13~15번함의 함명을「한문식함, 김창학함, 박동진함」으로 명명하였다.   
 부산 한진중공업에서 진행되는 이번 진수식에는 백승주 국방차관과 한진중공업 최성문 사장, 해군교육사령관 구옥회 중장, 작전사령관 정호섭 중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우리 영해 수호의 핵심전력으로 활약하게 될 유도탄고속함의 진수를 축하한다. 행사는 국민의례, 건조경과 보고, 함명 선포, 기념사, 진수, 샴페인 브레이킹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 유도탄고속함 13~15번함의 함명으로 명명된 한문식 중령, 김창학 중사, 박동진 중사는 6·25전쟁시 목숨을 바쳐 나라를 지킨 전쟁영웅들이다. 해군은 올해 정전 60주년을 맞아 조국의 영해를 수호하다 산화한 이들 전쟁영웅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그 정신을 계승하고자 함명으로 제정했다. 먼저 13번함의 주인공 한문식 중령은 1952년 7월 북한이 점령하고 있던 서해 창린도 탈환작전시 702함 함장으로 참전하였다. 당시 한 중령은 창린도 상륙작전계획을 수립하고 함포사격을 실시하여 작전 성공에 크게 기여하였다.
 14번함 함명으로 명명된 김창학 중사는 6·25전쟁 당시 백두산함 조타사로 6·25전쟁 최초의 승전이자 대한민국 해군의 단독 해전인 대한해협해전에 참전하였다. 김 중사는 북한 육전대를 실은 무장수송선과의 치열한 교전 중에 복부내장이 파열되는 중상을 입었음에도 조타기를 잡고 끝까지 임무를 수행하였다. 하지만 교전 시 입은 중상으로 인해 교전 3일후 전사하였다.
 15번함 함명으로 명명된 박동진 중사는 1950년 8월 15일 인천상륙작전의 주요 거점인 덕적도, 영흥도 탈환 작전 시 육전대 분대장으로 참전했다. 박 중사는 당시 북한군의 점령 하에 있던 덕적도에 상륙하여 북한군 26명을 사살하고 7명을 포로로 잡는 혁혁한 전공을 세웠다. 또한 같은 달 영흥도 탈환작전에 참전해 적을 섬멸하고 우리 군 포로 4명을 구출하였으나 적과 치열한 교전 중 전사하였다.
「한문식함, 김창학함, 박동진함」은 사거리 150km의 국산 대함유도탄인 ‘해성’과 76mm/40mm 함포를 장착하여 대함전, 대공전 능력이 크게 향상되었다. 특히 3차원 레이더와 국내개발 전투체계를 탑재하여 탐지, 추적 능력을 강화하였고, 선체에 방화격벽과 스텔스 기법을 적용하는 등 함정 생존성을 보강하였다. 이뿐만 아니라 워터제트 추진기를 장착하여 어망이 산재된 해역에서도 신속히 이동함으로써 전투임무 수행 능력이 크게 향상되었다.
 이번 진수식 행사에는 故김창학 중사의 여동생 김임순(82세)씨가 참석한다. 김씨는 “60여년이 지난 지금, 대한민국과 해군이 오빠의 공적을 잊지 않고 최정예 전투함으로 다시 태어나게 해준 데 대해 깊이 감사한다”며 “오빠의 이름으로 명명된 유도탄고속함이 우리의 바다를 안전하게 지켜주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 한편, 2년간의 건조과정을 거쳐 이날 진수된 3척의 전투함은 2014년 1월부터 차례대로 해군에 인도되며, 전력화 과정을 거친 후 작전 배치되어 동·서해 NLL 근해에서 해양수호의 핵심전력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2013.04.24 국방부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정책 보기

담당자 안내

첨부파일
한글파일130424-2.hwp

칼럼&피플

칼럼&피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