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일자리 창출 위해 국가공무원 2000여명 증원 앞당긴다
올해 예정 증원인력 중 65% 1분기 조기 반영…경찰·해경 665명, 교원 630명 등
정부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창출을 위해 국가공무원 정원 증원 계획을 앞당긴다. 행정자치부는 올해 국가공무원 정원(소요정원) 가운데 2194명을 1분기 중 조기 반영하는 내용의 46개 부처 직제 개정령안이 2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부처 로비. (사진=공감포토) 소요정원은 매년 시설장비 도입, 법령 제,개정 등에 따른 다음연도 공무원 증원소요를 정부예산안에 반영해 국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되는 정원이다. 이듬해에 각 부처 직제(대통령령)에 반영되며 주로 1~2분기에 대부분을 직제에 반영하고 있다. 올해 국가공무원 전체 소요정원은 3397명으로 지난해 3279명 보다 소폭 늘어났다. 지난해에는 1분기에 1062명(32.4%), 2분기에 1227명(37.5%) 등 순차적으로 정원을 늘렸으나 올해는 전체의 64.8%인 2194명을 1분기 중에 반영한다. 이는지난달개최된 범정부 비상경제대응 TF 회의에서 어려운 고용여건 속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기존에 확정된 공무원 증원인력을 1분기에 집중 보강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행자부는 건물 준공 및 선박 건조 등 시설장비 도입 시기에 맞춰 증원할 필요가 있거나 대규모 증원으로 분기별 안배가 필요한 경찰을 제외한 인원을 2월 말 조기 반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조치로 각종 행정서비스를 국민들에게 보다 빨리 제공할 수 있고 증원된 분야의 공무원 신규채용도 3월부터 가능해져 공공부문에 대한 일자리 조기 창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증원되는 인력 중 213명이 융합신산업 육성,자율주행차 개발 등 경제활성화 분야에, 1083명이 경찰,소방,식의약품안전 등 국민안전,건강 분야에, 688명이 교원 등 교육문화,복지 분야에, 210명이세무서,보훈지청 신설 등 국민편익 증진 분야에 배치된다. 부처별로는 경찰청의 치안 강화를 위한 인력 증원에 625명이, 안전처의 지방 해경관서 현장대응 인력 보강에 40명이 각각 배치된다. 또 경력단절 여성 등의 공직사회 진입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소요정원 중 세무상담,특허심사 인력 등 114명(정원은 57명 증원)은 시간선택제 공무원으로 채용하도록 했다. 아울러 소요정원과 별도로 조류인플루엔자(AI),구제역 등 가축질병 방역센터 신설, 중앙119구급상황관리센터 완공 등 사회적 현안문제해결을 위한 인력 100명을 추가로 증원한다. 윤종인 행자부 창조정부조직실장은 국민안전과 경제활성화 등 필요한 분야의 인력은 적기에 증원하고 기능이 쇠퇴한 분야의 인력은 신규 업무로 재배치하는 등 정부조직이 보다 합리적이고 생산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 행정자치부 조직기획과 02-2100-4419
행정자치부 2017.02.21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191회]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금메달이 걸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에 걸린 금메달의 개수는?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