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정위 “올해 추석부터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친환경차 통행료 50% 할인…민자고속도로 통행료 단계적 경감
올해 추석부터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새 정부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박광온 대변인은 23일 서울 통의동 국정기획위 기자실 정례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고속도로 관련 대선공약 가운데 명절 통행료 무료화 공약을 이번 추석부터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설,추석 당일과 전날, 다음날 등 사흘간 전체 고속도로의 통행료가 무료가 된다. 지난해 추석 연휴인 9월 17일 성남시 분당구 궁내동 서울 톨게이트 인근 경부고속도로 모습. (사진=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올해 추석의 경우 10월 3~5일이 통행료 면제 기간에 해당된다. 이를 통해 450억 원에 달하는 통행료가 감면될 것으로 국정기획위는 추산했다. 박 대변인은 명절 교통량의 약 71%가 이 사흘에 몰려있기 때문에, 이용자들에게 혜택을 최대한 많이 주자는 취지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국정기획위는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차의 고속도로 통행료를 오래 9월부터 50% 감면하기로 했다.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인 내년 2월~3월 27일간은 영동고속도로 통행료를 무료화해 행사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국정기획위는 또 민자고속도로의 통행료도 단계적으로 경감하겠다고 밝혔다. 내년 6월부터 서울 외곽 순환고속도로 민자구간부터 통행료를 경감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다른 민자고속도로에도 확대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 고속도로 요금 관련 공약 가운데 동해선,광주~대구 구간 무료화, 탄력요금제 도입, 화물차 할인 확대 등에 대해서는 연구용역을 맡기는 등 의견 수렴을 거쳐 중장기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2017.06.23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08회] 이용 제한연령을 기존 만 25세 이하에서 만 29세까지로 확대 하고, 5일 또는 7일간 열차를 무제한 이용해 전국을 여행할 수 있는 티켓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