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경찰대학, 내후년부터 편입 허용

간편한 파스, 올바르게 사용해야 효과!

[나이들수록 알아야 할 약 이야기] ⑨ 파스

동일한 부위에 반복해서 사용하면 안 돼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2018.03.22

100세 시대다. 누구나 무병장수를 꿈꾸지만 현실적으로 나이가 들면서 각종 질환을 극복해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먹는 약의 종류가 늘어나면서 궁금증도 많아지는데 정보의 홍수 속에서 정확한 답을 찾기란 오히려 쉽지 않다.    

약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올바른 복용법을 알아두는 것이 좋다. 이에 식약처가 ‘나이들수록 알아야 할 약이야기’를 제목으로 관련 내용들을 정리했다. 고혈압, 고지혈증, 관절염 등 어르신들이 잘 걸리기 쉬운 질환의 올바른 정보와 복용법을 정책브리핑이 공유한다.

손쉬운 처방으로서의 파스

---

근육이나 관절에 통증이 느껴지면 주변에서 흔히 사용하는 치료제 중 하나가 손쉽게 구할 수 있는 파스이다.

파스는 근육통, 골관절염 등에 쓰며, 통증이 발생한 부위에 직접 작용하기 때문에 통증 완화에 효과적이다.

파스는 사용하는 방법에 따라 피부에 직접 바르는 액제, 피부에 뿌리는 에어로솔제, 피부에 붙이는 카타플라스마제, 경피흡수제 등으로 나뉜다.

파스마다 성분과 효능, 제형이 다르고, 성분에 따라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어 이를 확인하고 적절히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일반적으로 ‘쿨파스’라 불리는 파스는 ‘멘톨’ 성분이 들어 있어 혈관을 수축시키고 피부를 냉각시켜 시원한 느낌과 함께 통증을 완화시킨다.

반대로 ‘고추’에서 추출한 성분이 들어있는 ‘핫파스’는 관절염에 사용하면 통증 부위를 따뜻하게 해주어 혈액순환이 좋아지고 근육의 긴장이 풀려 통증을 완화해준다.

그러므로 관절을 삐어서 부기가 올라오면 쿨파스로 부은 부위를 차갑게 해주고 부기가 빠져도 통증이 계속되면 핫파스로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파스 사용시 주의사항

첫째, 사용하기 전에 파스에 함유된 성분을 확인하도록 한다. 파스에 함유된 성분 중 케토프로펜, 디클로페낙, 피록시캄과 같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 성분은 천식발작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이전에 천식을 앓은 적이 있다면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 중 케토프로펜 성분은 광 과민성(빛과 반응해 독성 또는 알레르기를 발생시키는 성질)으로 인해 피부 발진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파스 사용 중 또는 사용 후 2주까지는 야외 활동을 피하고 외출 시에는 옷이나 자외선 차단제 등으로 사용 부위를 가려 자외선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온열감을 주는 성분인 고추추출물과 노닐산바닐아미드 등을 함유한 파스의 경우, 사용한 피부 부위를 핫팩, 전기담요 등으로 따뜻하게 하면 화상을 입을 수 있으며 확장된 혈관을 통해 약물 흡수가 증가해 이상반응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둘째, 파스를 사용하는 부위를 확인한다. 파스를 사용할 때에는 그 부위를 깨끗이 하고 건조한 상태에서 사용한다. 파스는 피부에 자극을 주어 피부 발진이나 알레르기 등의 이상반응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손상된 피부나 피부질환이 있는 부위에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 이미 파스를 사용한 부위는 피부가 약해진 상태이므로 동일한 부위에 파스를 반복해서 사용해서는 안된다. 약물이 눈, 코 등의 점막에 닿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점막은 일반적인 피부에 비하여 자극에 약하기 때문에 파스에 함유된 성분이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파스를 점막 가까이에 사용하지 않으며 파스를 사용한 후에는 손을 깨끗이 씻어 자극성 물질이 남아있지 않도록 해야 한다.

---

셋째, 파스의 형태에 따라 주의해서 사용한다. 액상형태의 파스는 약물을 바른 후 잘 스며들도록 가볍게 문지른다. 에어로솔제는 사용 전에 잘 흔들어서 20cm 떨어진 거리에서 적당량을 뿌리고 동일 부위에 연속해서 3초 이상 뿌려서는 안 된다.

액제와 에어로솔제를 사용한 부위는 싸거나 감싸는 등 밀봉붕대법을 해서는 안된다. 특히 에어로솔제를 흡입했을 경우에는 어지러움, 구역, 기도자극 등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가능한 흡입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며 밀폐된 실내에서 사용한 후에는 반드시 환기를 한다.

또 고압가스를 사용한 제형이므로 화염을 향해 부리거나 불을 사용하고 있는 실내에서 대량으로 뿌려서는 안된다. 피부에 붙이는 형태의 파스는 사용 후 제거할 때 피부 손상을 주의한다. 파스를 제거 시 한 번에 잡아떼면 피부 표피가 함께 떨어지는 등 피부 손상을 입을 수 있다.

따라서 피부 손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한 손으로 파스를 잡고 다른 손으로 파스 가까이의 피부를 눌러주면서 천천히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파스가 너무 단단히 부착돼 떨어지지 않는 경우에는 1~2분 정도 물에 불린 후 떼어낸다.

넷째, 파스 사용 전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파스는 일반적으로 원인을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증상을 치료하는 약이므로 5~6일 정도 사용해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으면 사용을 중단하고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하도록 한다.

또 약이나 화장품에 의한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거나 습윤 또는 짓무름이 심한 경우, 의사의 치료를 받고 있는 경우도 해당된다. 이런 경우에는 파스를 잘못 사용하면 피부가 심하게 부어오르거나 색깔이 변하고 갈라지기도 하며, 염증이 생기는 등 부작용이 나타나게 된다.

파스를 사용한 후에도 발진, 발적, 가려움, 부종 등이 나타나거나 천식 발작의 초기증상(두드러기, 숨을 쌕쌕거림, 호흡곤란 등)이 나타나면 사용을 중단하고 의사 또는 약사를 찾아가는 것이 좋다.

---

자료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공무원 공채시험 합격수기 공모 나는 이렇게 합격 했다!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