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돌봄부터 노후까지’ 생애주기별 기본생활 보장

독립기념관 내‘일본군위안부’전시 개관식 개최

- 일본군위안부의 피해 실상을 입체적이고 생동감 있는 전시매체로 확충

여성가족부 2009.08.19

독립기념관안에 일본군 위안부 전시 코너가 새롭게 선을 보인다.

여성부는 8월 21일 오후 독립기념관 제2관(겨레의 시련관) 내 ‘반인륜적 범죄-위안부’ 전시코너를 확충·보강하여 새롭게 선보이는 개관 행사를 개최한다.

 

일본군위안부’ 전시물 확충·보강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념사업의 일환으로 여성부가 독립기념관에 예산을 지원하고, 독립기념관이 제작·설치를 진행하였다.

이날 변도윤 여성부 장관은 개관식에 참석해 개관을 축하하고, 일본군위안부 단체 및 피해 할머니 등 관계자를 격려할 예정이다.

여성부는 이번 전시코너 개관을 통해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바르게 알림으로써 피해자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자라나는 세대들이 올바른 역사관을 확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반인륜적 범죄-위안부’ 코너에서는 일본군위안부로 끌려간 한국 여성의 피해사실과 일제의 반인도적 불법행위, 위안부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활동 모습을 전시한다.

특히, 위안소 모형과 일본군 개입을 입증하는 문서 등이 전시되고, 배봉기 할머니, 김학순 할머니 등의 증언영상과 일본의 책임을 묻는 국내외 활동 모습들도 전시된다.

정부는 2012년 개관을 목표로 일제 강점시 강제동원된 피해자의 넋을 기리고 강제동원의 역사적 진실을 알리고자 478억원을 들여 ‘강제동원 역사박물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데, 동 박물관이 건립되면 일본군 위안부 관련 자료도 보다 확대·전시될 예정이다.

한편, 여성부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복지증진 및 명예회복을 위하여 생활안정지원정책 및 기념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에게 1인당 월 824천원의 생활안정지원금과 거동이 불편한 피해자에게 1인당 연간 6백만원 이내의 간병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완화하여 행복하고 편안한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위안부 관련 단체를 통하여 정서적 안정 및 건강치료비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증언집 발간 및 위안부 피해 관련 자료조사를 실시하고,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e-역사관’ 홈페이지를 구축·운영하는 등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올바른 역사관 정립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규제 샌드박스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