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바이러스

img-news

콘텐츠 영역

정부, 中 우한에 30~31일 전세기 4편 투입…귀국 지원 결정
정부, 中 우한에 30~31일 전세기 4편 투입…귀국 지원 결정
700여명 귀국 희망…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방호경 각 10만개 中에 전달
정부는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우한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700여 명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 4편을 30일과 31일 양일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측과의 협의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열고 현재 체류 중인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해 우한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해 귀국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태호 차관은 귀국을 희망하는 우한시 및 인근 지역 체류 국민들의 숫자를 파악한 결과 700여 명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30일과 31일 양일간 우한시에 전세기를 파견키로 결정하고 중국 정부와 협의를 진행 중에 있다면서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측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결정은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히 확산됨에 따라 중국 정부가 우한시 및 주변 지역에 항공기 및 대중교통을 차단해 우리 국민들이 자력으로 귀국할 수 없는 상황이고, 현지 의료기관들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 받기 어려운 점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국민이 어디에 있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기본책무이다. 정부는 국민안전의 최우선 확보라는 그런 차원에서 이번에 이러한 결정을 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차관은 이번 전세기를 통해 귀국하는 국민들은 일정 금액의 전세기 탑승비용을 추후 각자 부담하게 될 것이며, 탑승 전 국내에서 파견된 검역관의 철저한 검역을 거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귀국으로 인해 전염병 확산우려와 관련 혹시나 있을지 모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관계법령에 따라 일정기간 동안 정부에서 마련할 임시생활시설에 머무르면서 보호를 받게 될 예정이라며 임시생활시설로는 관계부처 간 검토를 거쳐 공무원 교육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에 전세기 편으로 귀국하게 될 분들은 바이러스 증상은 없으나, 임시생활시설에 일정기간 동안 머물러 있는 동안에 외부와의 접촉을 철저히 차단해 만에 하나 잠복해 있을 수 있는 바이러스가 지역사회에 전파되거나 확산되지 않도록 보건복지부 및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가 긴밀한 협조를 통해서 철저히 관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시설에 머무르게 될 귀국자의 안전에 대해서도 안전하게 잠복기간을 넘기고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보호해 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차관은 이번 전세기 편을 통해 마스크 200만 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 개 등 의료구호물품을 민간이 협력해 중국 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이고, 우리 정부 차원의 추가적인 지원방안에 대해 중국 정부와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물품들은 우리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마스크 등 개인보호 물품들의 여유분이기 때문에 이 물품들의 국내 수급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이번 지원을 통해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중국 국민에 대한 우리 국민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희망하며, 이번 보건 위기에 함께 대처함으로써 한 ,중 우호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0.01.28

출처별 뉴스 검색

검색폼
검색 결과 내 기간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