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책하이라이트

‘달라진 청와대’ 몇 가지 장면들
3무(無)회의·격식 파괴·의전 간소화…
‘달라진 청와대’ 몇 가지 장면들
25일로 출범 보름이 지난 문재인정부는 대통령의 탈권위적 행보와 소통 방식으로 확 달라진 청와대 모습에 국민들의 관심이 뜨겁다. 개방과 소통의 나날이었던 지난 보름, 눈에 띄는 청와대의 변화를 몇 가지 장면을 통해 소개한다. (편집자주) 지난 11일 문 대통령이 자리에 앉으며 윗도리를 받으려는 직원에게 제가 하겠다고 사양한 장면은 상징적이다. 문 대통령이 경호실장에게 경호를 좀 약하게 해달라고 당부해 경호실장을 당혹케 하기도 했다. 가장 크게 달라진 풍경은 문 대통령의 소통 방식에서 비롯된다. 결정된 사항은 대통령 업무 지시 형태로 내보내되, 그에 앞서 충분한 숙려 과정을 거친다. 특히 일방적 전달과 지시보다는 의견을 구해 최적화한 묘안을 찾아내려고 한다. 문 대통령은 특별한 일정이 없으면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9시10분쯤 집무실에서 임종석 비서실장 등 비서진과 티 타임을 갖는다. 여기서 당일 일정이나 의제를 점검한다. 이 때에도 지시보다는 의견 교환을 통해 의사결정을 하
‘광주형 일자리’…시장에게 듣다
사회적 대타협 통해 적정임금 보장·기업투자 유도
‘광주형 일자리’…윤장현 시장에게 듣다
새 정부 출범 이후 가장 팔을 걷고 나서고 있는 것은 일자리 창출이다. 더불어 성장으로 함께하는 대한민국을 표방하는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방안중 다소 낯선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있다. 지난 3월 23일 당시 문재인 후보 대선캠프는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대회의실에서 광주형 일자리 확산방안 토론회를 열고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도입하고 전국으로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주형 일자리 모델은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해 적정임금을 보장하면서 기업의 투자를 이끌어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그 핵심은 친환경자동차 등 신성장산업 분야에서 사회적 연대를 기초로 지역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있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자동차 100만대 생산도시(자동차밸리) 조성을 위해 불철주야 힘쓰고 있다. 또한 사회적 합의를 통해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확산한다는 구상이다. 윤 시장을 만나 사회적 합의를 통한 광주형 일자리 모델에 대해 들어봤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광주
“대통령 지시에 이견제시는 의무”
문 대통령 “회의때 받아쓰기는 이제 필요 없다”
문 대통령 “대통령 지시에 이견 제시는 의무”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대통령 지시에 대해서 이견을 제기하는 것은 해도 되느냐가 아니라 해야 할 의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첫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임종석 비서실장이 대통령님 지시사항에 이견을 말씀드릴 수 있느냐고 묻자 잘못된 방향에 대해서 한번은 바로 잡을 수 있는 최초의 계기가 여긴데, 그때 다들 입을 닫아버리면 잘못된 지시가 나가버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장하성 정책실장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병헌 정무수석, 장하성 정책실장, 문 대통령, 김기성 국가안보실 2차장, 조현옥 인사수석, 임종석 비서실장,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조국 민정수석.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문 대통령은 소수 의견 해도 되냐는 전병헌 정무수석의 질문에 대해서는 반대의견 있었다는 것이 함께 나가도 좋다. 격의 없는 토

사실은 이렇습니다

사실은 이렇습니다 더보기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