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 19 수정본3

img-news

콘텐츠 영역

중기부, 보잉사와 항공우주 관련 중소기업 공동육성 추진

□ 중기부-보잉사 공동으로 항공우주 관련 중소벤처기업의 육성과 글로벌 밸류체인 진입 도모

□ 중기부, 보잉사의 스타트업 지원프로그램에 유망 스타트업 추천… 보잉사, 선정기업에 다양한 협력기회 제공 추진

중소벤처기업부 2019.09.02
항공우주 관련 중소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중기부와 보잉사가 힘을 합쳤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는 29일 보잉 인터내셔널 마이클 아서 사장과의 면담*에서 보잉사와의 협력을 통해 항공우주 관련 첨단기술을 중심으로 국내 중소벤처기업 육성방안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일시/장소 : 2019년 8월 29일(목), 13:30 / 여의도 글래드 호텔 2층 프로젝트룸 D
 
ㅇ 보잉사 개요
- 1916년 7월 15일 설립(본사는 시카고, 조립공장은 시애틀에 소재)
- 2018년 기준 연매출 1,011억불(영업이익 104억불), 고용인원 15만 3,000명
- 전세계 2만여개 업체가 조달업체로 보잉사와 협력

 
이번 면담은 보잉사가 올 가을 새로운 연구센터를 우리나라에 정식으로 개소하면서 AI, 스마트제조, 항공전자 등 국내의 우수 중소기업과의 협력관계 구축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이루어진 것이다.
 
이날 중기부와 보잉사는 항공우주 관련 중소벤처기업의 공동 육성은 물론 글로벌 밸류 체인으로의 진입도 함께 지원하기로 하였다.
 
또한, 모빌리티, AI, 스마트제조, 항공전자 등 보잉사의 스타트업 지원프로그램과 관련해 중기부가 유망 스타트업을 추천(창진원, 중진공 등)하면, 보잉사는 선정업체에 대해 협력기회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하기로 하였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외에도 우리 중소기업의 항공 부품·소재 분야 연구개발에 대한 보잉 측의 자문을 문의하였으며, 마이클 아서 사장은 보잉사 사례를 설명하면서 중기부와의 미래 협력방안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한편,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항공우주 관련 우리나라 중소벤처기업의 경쟁력 강화사업에 보잉사가 참여하기로 한 것에 대해 마이클 아서 사장에 감사를 표하면서,
 
“이번 보잉사와의 협업을 계기로 대중소 기업 간 상생의 생태계를 해외로 확대하여 보다 많은 중소기업에게 해외진출과 성장의 기회를 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중소벤처기업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