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자연현장에서 문제해결력을 키워라

[아빠육아 효과] ⑦ 자연은 호기심을 키울 수 있는 곳…온몸으로 느끼게 하자

김영훈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2019.09.16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어릴 적부터 “인간은 새처럼 날 수 없을까?”라고 궁금했었다.

주변 사람들은 다빈치의 호기심을 허황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다빈치는 다른 사람을 의식하지 않고 새처럼 날 수 있는 도구를 만드는데 몰두해 그 설계도를 우리에게 남겨놓았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도 다르지 않다. 그는 우주를 관통하는 법칙이 있다고 믿었다. 그는 우주의 질서가 아주 분명하고 단순할 것이라고 호기심을 보였는데, 그것이 ‘상대성 이론’을 세우는 디딤돌이 되었다.

아이들은 인간뿐 아니라 주위의 모든 것에 대해 관심을 보인다. 타고르는 12세가 되었을 때 아빠와 함께 4개월 동안 히말라야 산으로 여행을 했는데, 이 여행이 문학적 감성을 기르고 다른 사람과 교류하는 법을 익히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흔히들 자연이라면 산이나 바다를 떠오르지만, 자연은 기후나 환경 보존, 우주적인 것까지를 포함한다.

또한 자연은 면역력을 높인다. 조기교육의 아버지라 불리는 칼비테는 다른 아이보다 늦된 아들의 건강을 지켜주기 위해 일찍부터 자연을 접하게 했다.

이를 위해 활동하기 편하도록 헐렁한 옷을 입히고, 햇볕이 따뜻하고 바람이 가볍게 부는 날에는 신선한 공기를 마음껏 마시도록 일부러 마당에서 재우기도 했다. 아울러 틈만 나면 꽃과 나무를 보여주고 시냇가에서 물놀이를 시켰다.

일광욕은 면역력에 필수적인 요소다. 평소 일광욕을 통해 피부를 단련시키면 감기나 알레르기 질환에 잘 걸리지 않는다.

햇빛을 쬐면 인체 내에서 자체 생성되는 비타민 D가 성장기 아이들의 뼈와 치아 발육을 돕고 면역력을 높이는 작용도 하고, 면역력이 높아지면 천식과 기관지염을 앓는 아이의 건강이 좋아질 수 있다.

특히 아이들은 자연에서 온 몸으로 놀 줄 안다. 나무도, 흙도, 곤충도, 숲속에서 만나는 모든 것이 아이들의 학습거리이다. 부모는 아이들이 주체가 되어 자연물과 스스로 대화하고 자연물을 통해 다양한 놀이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면 된다. 

지난 5월 24일 서울 서초구 양재시민의숲에서 열린 자연휴양림 30주년 기념 숲 문화 축제 ‘휴 문화 한마당, 숲 교육 어울림’ 행사에서 아이들이 솔방울 던지기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 5월 24일 서울 서초구 양재시민의숲에서 열린 자연휴양림 30주년 기념 숲 문화 축제 ‘휴 문화 한마당, 숲 교육 어울림’ 행사에서 아이들이 솔방울 던지기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계절별로 자연을 만나라

계절별로 바뀌는 자연과 만나면 아이들은 자연의 변화에 호기심을 갖게 된다.

봄에는 새로 돋아나는 새싹과 새로 핀 꽃들을 만나게 하고, 여름에는 매미와 다양한 곤충들을 관찰할 수 있는 기회를 주자. 가을에는 가까운 숲으로 가서 풍성한 열매들을 보고, 겨울에는 벌거벗은 나무들과 눈의 결정, 고드름을 관찰할 수 있다.

아이는 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자연물이나 현상에 대해 관심을 갖고 탐구 하면서 ‘변화와 규칙성’이라는 자연의 본질을 이해하게 될 것이다.

◆ 동식물을 길러라

햇빛이 잘 들고 물을 사용하기 좋은 곳에 텃밭이나 화분을 만들고 아이가 직접 씨를 뿌리고 재배하고 수확하게 하자.

봄이 되면 텃밭에 직접 씨를 뿌리고 작물을 가꾸며 잡초를 뽑고 수확을 하게되면 땀 흘려 수확하는 기쁨과 보람을 알게 될 뿐 만 아니라 자연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샘솟을 것이다.

또는 같은 곳에서 동물을 길러보는데, 물과 사료 공급이 쉬운 곳에 사육장을 설치해 아이가 직접 먹이를 주고 관찰하도록 하자.

◆ 호기심을 확장하라

아이는 일상생활에서 접하는 문제해결 과정에서 처음에는 탐색과 관찰, 비교 등의 기본적인 탐구기술을 활용해 궁금한 것을 알아간다.

이는 연령이 증가하면서 점차적으로 궁금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본적인 탐구기술 뿐만 아니라 예측, 실험, 의사소통 등의 좀 더 복잡한 탐구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 녹색환경에 관심을 가지자

자연은 생명을 탄생시키고 생존하게 하는 기반이다. 사람에게 유익한 것은 동시에 자연에게도 이로운 것이 되어야 한다. 때문에 아이가 생물이나 생명체를 다룰 때는 생명을 아끼고 존중하는 태도를 갖게 하자. 혹시나 생명에 해를 입혔을 경우에는 사후 처리에 유의하도록 도와주자.

녹색 환경을 위해 아이가 생활 속에서 직접 실천 할 수 있는 부채 사용하기, 일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쓰레기 분리수거하기, 씨앗 또는 나무 심기 등도 실천해보자.

◆ 자연현상을 예측해보자

흔히 볼 수 있는 물체들이나 나뭇잎, 도토리, 나무 등은 물에 뜨고 돌멩이나 흙 등은 가라앉는다. 다양한 자연재료의 현상을 관찰하게되면 이 과정에서 아이는 가정을 하고 추론을 하며 생각하는 힘을 기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식물이나 동물, 자연 그대로의 현장을 탐색하여 환경의 다양한 요소들 간의 관계를 탐구할 수 있다. 근처의 공원이나 숲, 들판이나 유원지들을 견학할 경우에는 자연의 변화를 탐색하기 위해 다양한 도구를 갖추어야 한다.

예컨대 길이를 잴 수 있는 자, 손에 들 수 있는 렌즈, 온도계, 우량계 등이 필요하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평가도구, 사진기 등도 잊지 말도록 하자.

◆ 출생과 성장에 관심을 가져라

아이는 자신이나 동생이 태어났을 때 자연스럽게 출생과 성장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다.

이를 돕기위해 아이의 신생아 사진과 돌 사진, 현재의 모습을 찍은 사진을 차례로 보여주고 어떻게 달라졌는지 비교해보자. 아이의 현재 키와 몸무게를 재어보고 어릴 때 키와 몸무게에서 어떻게 변화했는지 시각화해 비교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김영훈

◆ 김영훈 가톨릭의대 소아청소년과 교수

가톨릭대 의대 졸업 후 동 대학에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고 미국 베일러대학교에서 소아신경학을 연수했다. 50여편의 SCI 논문을 비롯한 100여 편의 논문을 국내외 의학학술지에 발표했으며 SBS <영재발굴단>, EBS <60분 부모>, 스토리온 <영재의 비법> 등에 출연했다. 주요 저서로는 <아이가 똑똑한 집, 아빠부터 다르다>, <머리가 좋아지는 창의력 오감육아>, <아빠의 선물> 등이 있다. pedkyh@catholic.ac.kr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뉴스레터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