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국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합니다 방역대응 경제 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img-news

콘텐츠 영역

코로나19 이겨낼 강력한 사회적 자본, ‘당신’을 응원합니다

채정호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전임회장) 2020.02.28
채정호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전임회장)
채정호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전임회장)

사회적 자본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경제용어 사전에 따르면 ‘사람들 사이의 협력을 가능케하는 구성원들의 공유된 제도·규범·네트워크·신뢰 등 일체의 사회적 자산을 포괄하여 지칭하는 것이며 이중에서 사회적 신뢰가 사회적 자본의 핵심이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흔히 자본이라고 하면 돈을 지칭하는 물적 자본이나 사람과 같은 인적 자본만을 생각합니다. 하지만 진짜 선진국이 되려면 물적 혹은 인적 자본보다 사회적 자본이 많아야 서로 믿고 효율성은 높아지면서 생산성이 크게 높아집니다. 바로 문턱까지는 쫓아왔지만 우리나라가 완전한 선진국이라고 선포하지 못하는 것은 사실은 돈이나 사람이 아니라 이런 사회적 자본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강대국은 이런 자본이 고르게 갖추어진 나라를 말합니다. 물적, 인적, 사회적 자본이 많은 강대국은 강합니다. 전쟁을 해도 쉽게 이기고 다른 나라도 함부로 못합니다. 코로나19와 같은 강한 감염병에 대처하는 것은 전쟁과 같습니다. 봉쇄 전략을 쓰고 물샐 틈 없은 경계를 하기도 하고 물량공세를 퍼붓기도 해야 합니다.

완전한 섬멸을 위해 백병전을 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감염병 대처도 선진국이 잘 할 수 밖에 없습니다. 풍부한 자본과 훌륭한 인적 자원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감염병과의 전쟁에서도 사회적 자본이 엄청나게 중요한 무기가 됩니다.

코로나19처럼 잘 모르는 전염병이 돌면 확진자나 확진자가 나온 집단을 혐오하고 기피하고 비난하게 됩니다. 사실 그 누구라도 걸릴 수 있고, 자신도, 자신의 가족도 전염될 수 있었던 것인데 마치 확진자들을 지옥의 사신이나 최고의 오물처럼 여기게 됩니다. 타인을 내게 병을 옮겨주는 가해자처럼 인식합니다. 사람이 싫고 무섭고 피합니다. 언제 어떻게 감염될지 모른다는 공포에 사회 생활이 위축되고 두려움이 커집니다. 당연한 심리입니다.

하지만 감염병과의 전쟁 속에서 이렇게 우리 편끼리 싫어지면 안됩니다. 주변 사람들은 가해자가 아니라 함께 이겨내야 할 전우입니다. 각자가 이 전쟁에 참전해서 성실하게 자기의 몫을 감당해 낼 때 승기를 잡을 수 있습니다. 모두가 지키기로 한 개인위생 수칙을 지키고, 마스크를 쓰고, 손을 잘 씻고, 기침예절을 지키는 것 등을 성실하게 하는 것으로 참전이 가능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으로 이송된 23일 오후 한 의료진이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으로 이송된 후 한 의료진이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남들의 어려운 사정을 알아주고 그들에게 도움을 주고, 난무하는 가짜 정보에 흔들리지 말고 정확한 내용만을 서로 전달하고 지낸다면 이 전쟁의 후방에서 잘 싸우는 것입니다. 최전방은 결국은 의료인들이 맡아 주고 있습니다. ‘레벨 D’ 전신 방호복과 마스크 보호경을 작은 틈새라도 없도록 입고 벗으려면 30분 가까이 걸리기도 합니다.

화장실도 제대로 갈 수 없고, 입고 있으면 통풍이 되지 않아 땀이 줄줄 흘러 속옷이 흠뻑 젖고 조금만 지나면 탈진할 정도가 됩니다. 그 옷을 입고 온갖 처치를 하고 치료를 합니다. 심지어는 이런 방호장비가 부족하여 가운에 마스크만 하고 일을 하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처치를 멈출 수는 없습니다.

교대해 줄 인력도 없어 제대로 잠도 못 자면서 현장을 떠나지 않고 환자 곁을 지키고 있습니다. 식사 제공도 안되고 청소도 되지 않는 환경 속에서 그냥 자신의 일을 하고 있습니다. 먼 곳에서 전혀 연고도 없는 수백명의 의료인들이 자신의 업을 접고 달려갑니다. 식구들에게는 강제 차출되었다고 핑계를 대면서까지 달려가서 돕고 있습니다.

의료인들이라고 해서 코로나가 무섭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 전쟁이라면 적십자가 붙어 있는 야전병원은 공격하지 않는 것이 상식입니다. 그러나 전염병은 오히려 더 공격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고 지금은 내가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의료인들도 사람입니다. 감염병, 특히 전염성이 높은 병의 환자를 진료할 때 당연히 겁이 날 수 밖에 없습니다. 자신은 괜찮더라도 내가 감염되어 사랑하는 가족에게 혹시 옮기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큽니다. 그렇지만 아픈 환자들을 그대로 놓아 두고 도망갈 수는 없습니다. 산소도 공급하고, 기도도 확보하며, 약도, 주사도 주고, 검사와 진단을 해주어야 합니다.

아무리 어려워도 병원에 가면 의료인들이 자신을 돌봐준다는 믿음이 사회적 신뢰, 즉 사회적 자본이 됩니다. 우리는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그래도 적어도 우리 의료인들이 만들어낸 사회적 자본은 충분하구나라는 것을 절실히 경험하고 있습니다.

꼭 의료인 뿐만은 아닙니다. 우한에 있던 교민들을 데리고 왔을 때 내치지 않고 욕하지 않고 격리기간 동안 따듯하게 맞아주었던 주민들, #힘내라 대구경북 이라는 해시태그의 SNS를 끊임없이 올리는 네티즌도, 피해를 함께 나누자며 세입자에게 한달 월세를 받지 않기로 한 건물주도, 손님들이 하나도 없어 식당에서 준비한 재료를 다 날리게 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그냥 그 재료를 사주는 시민들도, 충혈된 눈으로 번거로운 모든 일의 뒤치다꺼리를 하고 있는 공무원들도, 대구로 경북으로 달려가는 자원봉사자도, 몸은 가지 못하지만 성금을 입금하는 사람들도, 몸이 안 좋은 데 혹시 몰라서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자기 격리를 하고, 사람많은 곳에 가지 않으려고 조심하고, 그러면서도 장사하는 사람들의 피해가 있지 않을까 걱정하고 애타게 기도하는 당신….

이 모든 사람들이 이 전쟁의 참전 용사이고 영웅입니다. 이런 용사들이 바로 대한민국의 사회적 자본입니다. 전쟁에서 중요한 것은 사기입니다. 우리가 서로 믿고 도우며 응원하며 사기를 올린다면 코로나19는 꼬리를 내리기 시작할 것입니다.

그 시간이 비록 좀 길어질 수는 있더라도 우리는 반드시 이겨낼 것입니다. 그 승리는 바로 우리가 만들어낸 사회적 자본 덕입니다. 무엇이 어떻튼 이런 사회적 자본을 갖춘 대한민국은 살만한 나라이고 그렇게 우리 모두가 온 정성을 다하여 만들고 지켜나간 대한민국에 우리와 우리 자손들이 살아갈 것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