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주택시장 안정대책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식사 하셨어요?”가 만들어가는 새로운 일상에서의 의미

[식사문화 개선, 어떻게?] ② 우리 전통 식생활에서 찾는 올바른 식사문화

김정현 배재대학교 가정교육과 식품영양전공 교수 2020.06.30
김정현 배재대학교 가정교육과 식품영양전공 교수
김정현 배재대학교 가정교육과 식품영양전공 교수

우리의 일상은 “식사 하셨어요?”, “식사 맛있게 하세요”, 그리고 “식사 한번 하자”라는 이야기로 이루어진다. 뿐만 아니라 안부를 물을 때 “식사는 하고 지내냐?” 하고, 고마울 때는 “좋은 곳에서 식사 한번 하자”라고 하며 아플 때는 “식사는 꼭 챙겨서 해”라는 말을 잊지 않는다.

심지어 가슴을 설레게 하는 사람을 만나면 “저랑 맛있는 식사 한번 하실래요?”라고 한다. ‘식사’는 우리에게 소소한 일상이지만 너무나 중요하다. 당연한 일이다. 인간이 사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건 ‘먹는 것’이다. ‘식사’를 하는 것은 생존을 위한 공복감을 채우는 것 이상이다.

함께 맛있는 음식을 나누며 정서적 교감을 하며 상대방에 관심과 사랑을 표현하고 또 느끼게 된다. 무엇보다 이런 대화를 나누는 것은 실제로 식사를 같이 하고 안 하고는 중요하지 않다. 대화로만 끝난다고 하더라도 가까운 사이이다. ‘식사’를 같이하는 관계는 식구 즉, 가족이라는 뜻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식사’로 나누는 대화는 내가 너를 가족처럼 가깝게 생각한다는 표현이다.

그런데 요즈음은 이러한 소소한 일상이 흔들리고 있다. 뉴노멀 시대가 올 것이라고 모두 예측을 했지만 이렇게 생각지도 못했던 2020년 힘든 시간을 맞이할 줄은 아무도 몰랐다. 낯설고 당황스러운 새로운 일상이다. 의례히 건네던 “밥 한번 같이 먹자”라는 얘기는 입에서 맴돌다 삼키게 된다.

왠지 “식사 맛있게 하세요”라는 말도 자연스럽게 나오지 않는다. 우리의 소소한 일상이었던 대화가 낯설고 당황스러워 머뭇거려진다. 그렇지만 우리는 익숙해져야 한다. 우리의 소소한 일상은 소중하고 중요한 나와 우리를 지키는 역량이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올바른 식생활 확립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영양가 있는 음식을 통해 면역력을 기르고 식사 위생을 지키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안전을 기반으로 한 품격 있는 식사문화 조성’을 목표로 음식 덜어먹기, 위생적 수저관리, 종사자 마스크 쓰기를 3대 식사문화 개선 과제로 선정하였다.

그래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외식환경 조성을 위해 범국민 캠페인 ‘슬기로운 외식생활’을 추진하고 코로나19 국민 식생활 수칙을 마련해 전국의 학교와 가정, 식생활교육 추진체계를 통해 전달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안전한 외식환경 조성, 건전한 음식문화 정착을 위한 음식문화개선사업 체계를 활용해 지방자치단체·영업자와 함께 생활방역을 실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변하는 일상이 하루하루 이어지고 있다. 우리는 소소한 일상의 소중함을 알고 있다. 지금은 그 소중함에 중요함이 더해져야 한다. 늘 하던 소중한 일상이지만 중요하게 여기면서 나와 우리의 건강과 행복한 삶으로 만들질 수 있도록 채워나가야 한다. 당황스럽고 낯선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낯설어 하지 말자.

사실 우리의 전통 식문화는 겸상, 여럿이 나눠 먹는 것이 아닌 조선시대까지 1인 1상을 받는 독상이 일반적이었다. 1인 1상인 소반 위에는 밥 한 그릇, 국 한 그릇, 반찬 몇 가지만 올랐다. 왕실이나 관청의 연회를 그린 그림에도 여럿이 독상에서 각자 식사하는 모습이 나온다. 일하고 나서 밥을 먹는 모습을 그린 풍속도에서도 새참 광주리가 있고 각자 덜어서 편안한 모습으로 떨어져 앉아서 먹고 있다.

뿐만 아니다. 우리나라 전통 식문화는 면역력을 강화해주는 제철 식재료를 사용했으며 양념을 적당히 사용해 영양의 균형을 맞추려고 하였다. 가능한 식재료의 신선한 맛을 살리면서 버려지는 것 없이 알뜰하게 활용하며 주로 찌거나 끓이는 등의 간편하면서도 건강하고 위생적인 일차적인 조리법을 사용하였다.

그러니 새로운 일상의 변화를 낯설어 하지 말자. 새로운 일상은 우리의 전통 식문화를 이어가는 위상을 가지고 있음을 기억하자. 단지 서로의 안전을 중요하게 여겨가면서 건강하고 행복한 삶으로 만들어 가는 것이다.

세계인도 변해가고 있다. 코로나 이후 미국인의 85%가 주로 먹던 음식이나 음식의 준비 방법을 변경하고 있다. 자신이 먹는 음식에 대해 더 많이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고, 집에서 먹는 아침 식사을 가족들과 함께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하면서 여유 있게 즐기려고 한다. 또한 건강을 위한 영양소 및 식품성분을 주의 깊게 고르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

우리는 걱정 없다. 우리의 전통 식문화를 이어가면서 늘 그랬듯이, 나와 우리를 소중하게 지켜 나가면 된다. 일상의 인사말 “식사 하셨어요?”는 여전히 소중하고 중요한 의미와 힘을 가진다. 밥을 먹는다는 것 자체가 쉬운 일이 아니던 시절에도, 먹을거리가 풍부한 시기가 되었을 때도, 그리고 지금도 여전히 소중한 우리의 일상이다.

이 소중한 일상을 지켜나가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작고 큰 변화가 동반되어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할 수 있다. 왜냐하면 우리의 “식사 하셨어요?”라는 소소한 일상은 단단한 한국인의 정서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고립과 분리가 아닌 ‘협력과 연대’의 힘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우리가 누구인가? 교육과 학습으로 잘 실천하는 역량을 가지고 있는 한국인이 아닌가. 나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고 좋은 사람과 함께 마음을 나누고 우리가 가족(식구)임을 확인하는 동시에 서로를 위로하는 그야말로 건강과 행복을 나누는 소중한 일상을 더욱 중요하게 여기면서 살아갈 것이다.

“식사 하셨어요?”는 새로운 일상에서도 여전히 안부(건강과 안전)를 묻는 그리고 마음을 나누는 우리의 삶의 진정한 행복을 추구하는 건강한 삶의 의미로 존재할 것이고, 우리는 그 평범한 일상을 소중하게 그리고 중요하게 여기면서 건강과 행복한 삶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