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통일부, 미국에 ‘제재면제 탄원서’ 전달하지 않았다

통일부 2019.04.15

통일부는 “정부가 ‘개성만월대 발굴사업’과 관련해 미측에 제재면제를 위한 일종의 탄원서 성격의 문서를 전달했다는 보도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고 밝혔습니다. 이어 “통상적으로 국가간의 관계에서 사용되지 않는 ‘탄원서’ 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등 잘못된 언론보도로 국민들의 오해를 야기하는 것은 정부부처간 협력과 한미공조를 저해하는 것으로서 부적절하다고 보여진다”고 말했습니다.

4월 15일 조선일보 <통일부, 외교부 반대에도 美에 ‘제재면제 탄원서’ 냈다가 망신만>에 대한 설명입니다

통일부, 미국에 ‘제재면제 탄원서’ 전달하지 않았다

  • 통일부, 미국에 ‘제재면제 탄원서’ 전달하지 않았다
  • 통일부, 미국에 ‘제재면제 탄원서’ 전달하지 않았다
  • 통일부, 미국에 ‘제재면제 탄원서’ 전달하지 않았다
  • 통일부, 미국에 ‘제재면제 탄원서’ 전달하지 않았다
/

[보도 내용]

- 통일부는 지난해 말 ‘한미 워킹그룹’ 회의가 열렸을 때 외교부를 통해‘개성 만월대 공동발굴을 위한 중장비를 반출할 수 있게 해달라’고 미국에 요청 

- 통일부는 탄원서 성격의 문서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추운 날씨에 장비가 없어 맨손으로 땅을 파다 다치고 있다’고 했음

- 외교부는 난색을 표했지만 통일부의 강경한 태도에 문서를 전달 

- 하지만 워킹그룹 회의에서 미국이 제재 면제에 동의하지 않아 장비 반출은 무산됨

[통일부 설명]

정부가 ‘개성만월대 발굴사업’과 관련하여 미측에 제재면제를 위한 일종의 탄원서 성격의 문서를 전달했다는 4월 15일자 조선일보의 보도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정부 내에서 그러한 검토도 이루어진 바 없으며, 개성 만월대 발굴사업은 그 동안 미측과 긴밀하게 협의를 진행해왔고, 현재 안보리 제재 면제 절차를 진행 중에 있습니다.

정부는 한미간 대북정책에 관한 긴밀한 조율을 위해 지난해 말부터 한미 워킹그룹을 운영해왔으며, 이 과정에서 통일부와 외교부 등 관계부처간에는 긴밀한 협의 조율이 이루어져 왔습니다.

또한 통상적으로 국가간의 관계에서 사용되지 않는 ‘탄원서’ 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등 잘못된 언론보도로 국민들의 오해를 야기하는 것은 정부부처간 협력과 한미공조를 저해하는 것으로서 부적절하다고 보여집니다.

문의: 통일부 통일정책실 국제협력과 02-2100-5752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작전명 소원 우측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