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육류·어류 조리 시 ‘벤조피렌’ 줄이는 방법

발효인생, 부패인생

한기봉 칼럼니스트 2019.01.21

이 글은 고등학교 친구에게 빚졌다. 시인인 그가 얼마 전 동창회 밴드에 ‘발효와 부패’라는 글을 올렸다. 우리는 대다수 은퇴한 나이다. 무척 많은 친구들이 공감하는 댓글을 달았다. 아직도 교편을 잡고 있는 한 친구는 학생들에게 들려줬다며 고마워했다. 그 친구 글의 요체는 이거다.

“시간이 지나면 무엇이든 원형이 무너진다. 꽃도 사람도 마찬가지다. 기왕에 피할 수 없는 변질이라면 잘 변해야만 한다. 변질의 종류엔 두 가지가 있는데 부패와 발효다. 우리 모두 나이 먹어가며 썩은 음식처럼 악취 풍기며 살면 안 된다. 툭하면 남 탓하고 세월 핑계대고 젊은이들 욕하는 노년이 되지 말자. 구수하고 이로운 발효식품처럼 살자. 이제부터라도 향기로운 와인 같은 멋진 발효는 아닐지라도 잘 묵힌 김치에 시원한 막걸리라도 되어 지친 인생들에게 쉼을 줄 수는 없을까? 나는 지금 과연 발효 중일까, 부패 중일까?”

우리 식탁에 발효식품은 늘 풍년이다. 된장, 간장, 고추장부터 다양한 김치류와 젓갈류, 장아찌, 식초, 청국장, 곶감, 말랭이, 막걸리에 이르기까지 셀 수 없을 정도다. 발효 저장식에 관한 한 우리 조상은 탁월했다. 된장 간장 김치류만큼 영양 좋고 독특한 발효식품이 세계 어디에 또 있겠는가. 지금은 보기 힘들지만 벽돌 같은 메주덩어리를 새끼줄로 묶어 처마 끝에 대롱대롱 매달고, 아랫목에 이불로 고이 싸서 띄울 때, 그 이상한 광경과 퀘퀘한 냄새. 어릴 땐 왜 일부러 곰팡이를 피워 먹을까, 참 이상하게 생각했다. 내 아버지는 잘 삭아 코를 톡 쏘는 홍어 한 접시에 막걸리 한 사발 들이키는 걸 평생 사랑하셨다. 난 이제서야 그 맛을 안다.

물론 서양에도 발효식품은 많다. 빵이나 치즈 버터 요구르트 맥주 와인 등은 다 발효다. 프랑스에서 매년 11월 셋째 목요일 자정에 출시되는 보졸레 누보는 그해 수확한 포도로 빚은 햇포도주로 풋풋하고 상큼한 맛이 있지만, 수십 년 긴 세월 오크통에서 숙성과 발효를 거친 와인의 깊고 중후한 맛을 결코 따라갈 수는 없다. 역사가 기원전 3000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포도주를 누가 발명했을까. 자연이다. 자연이 자연스럽게 발효시켜 빚어낸 걸 사람이 발견하고 맛을 보고 대량생산했을 뿐이다. 발효는 인간의 식생활 역사에서 가장 위대한 발견이다.

발효(醱酵)란 농·수·축·임산물 같은 재료에 효모나 박테리아 같은 미생물이 작용해서 다른 물질로 바뀌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그 재료가 갖고 있던 맛과 향이 바뀌고, 미생물이 영양 성분을 분해해 우리 몸에 좋은 포도당 아미노산 비타민 등을 만들어내고 식품의 저장성이 향상된다. 부패(腐敗)는 주로 단백질 유기물이 미생물의 작용에 의해 각종 아민이나 황화수소 같은 악취를 내며 분해되는 현상이다.

‘썩다’와 ‘삭다’처럼 발효와 부패는 정말 한끝 차다. 동사 ‘삭다’는 ‘썩다’에서 나온 게 확실하다. 국어사전은 “물건이 오래 되어 본바탕이 변하여 썩은 것처럼 되다”라고 설명한다. 생물학적으로도 미생물에 의한 유기물 분해라는 점에서는 같다. 다만 특정한 조건과 환경을 갖추면 이로운 물질이 만들어지는 발효가 되고, 그게 아니면 부패로 진행돼 해로운 걸로 변한다. 우유가 상하는 것은 부패고, 요구르트로 변하는 것은 발효다. 식빵에 곰팡이가 생기면 버려야 하지만 메주에 곰팡이가 피면 좋은 거다.

발효하면 구수하거나 시큼한 향기를 풍기지만 부패하면 고약한 냄새가 난다. 발효의 맛은 깊고 풍부하다. 혀에 묵직하게 내려앉으면서 풍부한 미각을 준다. 우린 그걸 보통 ‘진국’이라고 한다. 부패한 음식은 배탈이나 식중독을 일으킬 뿐이다. 

발효와 부패의 과학적 차이는 그만 하자. 우리네 인생에 대입하려고 한 거니까. 자, 모든 육신은 부패한다. 자연으로 돌아간다. 그 전에 누구는 이 세상에 자신이나 타인의 삶에 풍미를 더해주는 발효의 사이클을 거치고, 누구는 악취를 풍기며 부패를 재촉하는 시궁창에 빠진다. 누구는 묵은지처럼 살고, 누구는 식중독균처럼 산다. 그 차이는 어디서 올까.

숙성이 아닐까 싶다. 식품의 제조나 가공 과정에서 맛이나 성분이 불충분한 것을 일정 조건 하에서 얼마간 방치해 완성시키는 게 숙성이다. 숙성은 시간이자 기다림이다. 발효엔 숙성기간이 있지만 부패에는 없다. 오욕칠정과 이기심, 분노, 미움, 폭력, 절망을 마음 속에 꾹꾹 눌러 세월과 사색과 긍정이라는 향신료를 치고 기다려야 발효가 된다. 우리는 분노가 가라앉는 걸 ‘분이 삭다’라고 말한다. 기침도 시간이 지나면 ‘삭아’든다. 모닥불은 ‘사그라져’ 재가 된다.

문학이란 것도 결국은 발효다. 신달자 시인은 어느 인터뷰에서 “시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몸 혹은 정신에서 괴어오르는 함성을 내 언어로 오래 묵혀 발효시킨 한잔 술”이라고 대답했다.

세상에 존재하는 것 중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 사랑도 변한다. 소멸하지 않는 것도 없다. 과정만 다를 뿐이다. 어떤 소멸이 빛나는 가치를 남기는가? 어느 것은 발효를 거쳐 천천히 삭아 소멸하고 어느 것은 바로 부패해 소멸한다. 누군가는 썩지 않으려고 방부제를 몸에 두르지만, 정직한 빵은 시간이 지나면 푸른곰팡이가 핀다는 걸 사람들은 다 안다.

‘썩은’ 음식은 모두에게 바로 피해를 주지만, ‘삭은’ 음식은 오랜 기간 많은 이에게 깊은 맛과 여운을 준다. 안도현 시인의 그 시가 생각나 이렇게 패러디해본다. “나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삭은 음식이었을까.”, “생각하면 삶이란 나를 삭히는 일.”

한기봉

◆ 한기봉 칼럼니스트

한국일보에서 30년간 기자를 했다. 파리특파원, 국제부장, 문화부장, 부국장, 주간한국 편집장, 인터넷한국일보 대표, 한국온라인신문협회 회장을 지냈다. 국민대 언론정보학부 초빙교수로 글쓰기를 가르쳤고, 언론중재위원을 지냈다. hkb821072@naver.com

정책브리핑의 기고, 칼럼의 저작권은 원작자에게 있습니다. 전재를 원할 경우 필자의 허락을 직접 받아야 하며, 무단 이용 시 저작권법 제136조
제136조(벌칙)
①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11. 12. 2.>
1. 저작재산권, 그 밖에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재산적 권리(제93조에 따른 권리는 제외한다)를 복제, 공연, 공중송신, 전시, 배포, 대여, 2차적저작물 작성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2. 제129조의3제1항에 따른 법원의 명령을 정당한 이유 없이 위반한 자
②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09. 4. 22., 2011. 6. 30., 2011. 12. 2.>
1. 저작인격권 또는 실연자의 인격권을 침해하여 저작자 또는 실연자의 명예를 훼손한 자
2. 제53조제54조(제90조 및 제98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에 따른 등록을 거짓으로 한 자
3. 제93조에 따라 보호되는 데이터베이스제작자의 권리를 복제ㆍ배포ㆍ방송 또는 전송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3의2. 제103조의3제4항을 위반한 자
3의3.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2제1항 또는 제2항을 위반한 자
3의4.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3제1항을 위반한 자. 다만, 과실로 저작권 또는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권리 침해를 유발 또는 은닉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자는 제외한다.
3의5. 제104조의4제1호 또는 제2호에 해당하는 행위를 한 자
3의6. 제104조의5를 위반한 자
3의7. 제104조의7을 위반한 자
4. 제124조제1항에 따른 침해행위로 보는 행위를 한 자
5. 삭제 <2011. 6. 30.>
6. 삭제 <2011. 6. 30.>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혁신적 포용국가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