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가을 환절기, 건강관리 비법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2019.09.06

사람마다 체질이 다르지만 요즘 날씨에는 반팔을 입을지, 긴팔을 입을지 애매하다. 이처럼 계절이 바뀌는 시기에는 낮과 밤의 일교차가 커져 우리 몸의 균형이 깨지기 쉬워 면역력이 떨어지게 되므로 더욱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비염이 있는 사람들은 계절의 변화에 더 민감하여 코와 목이 간지간질하고, 콧물과 코막힘, 재채기 증상으로 고생하기도 한다. 게다가 단체생활을 하는 곳에서는 감기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므로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외출 시에는 겉옷을 따로 준비하는 것이 좋다.

가을 환절기,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건강수칙을 알아본다.

유자차

면역력 높이는 식품

고추, 파프리카, 오렌지에는 비타민C가 다량 함유되어 있어 조리하면 영양소가 파괴되므로 가급적 생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홍삼은 피로해소에 좋고, 면역력을 상승시켜 주며, 버섯은 베타글루칸이 몸의 면역세포 수용체와 결합되어 면역 세포를 활성화하므로 평소에 수시로 챙겨 먹도록 한다.

감기에 좋은 차

▲ 도라지차

기침이 나고 목이 간질간질하면 도라지차를 추천한다. 도라지에는 염증 및 가래 완화와 면역력 증강에 효과적인 사포닌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기 때문이다. 또한 기관지 염증 제거 효과가 뛰어나다.

생강차

생강은 오한, 발열, 두통, 가래에 효과가 뛰어나 열을 동반한 감기가 왔을 때 생강차를 마시면 효과가 있다. 파뿌리나 대추를 곁들이면 더욱 효과적이다. 단, 치질이나 위, 십이지지장궤양, 위가 약한 사람, 혈압이 높고 불면증이 있는 사람을 섭취를 주의해야 한다.

유자차

유자에는 비타민C가 감의 2배, 레몬의 3배, 바나나의 10배나 들어있다. 유자의 구연산은 피로해소와 면역력에 좋으며, 리모넨 성분은 기침 완화 및 목의 염증을 가라앉혀 준다.

배숙

배는 기관지 질환에 효과적인 과일로, 루티올린, 시트르산, 사과산, 과당 등이 기관지 점막을 보호하여 가래와 기침, 재채기, 기관지염을 멎게 한다. 배의 껍질을 벗겨 삶은 후 통후추, 대추, 은행, 생강 등을 넣어 끓여마시면 좋다.

건강관리비법

<자료제공=질병관리본부>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정책풀고 이벤트
뉴스레터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