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국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합니다 방역대응 경제 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img-news

콘텐츠 영역

박능후 복지장관 “마스크 미착용 승객 대중교통 승차 제한 검토”
박능후 복지장관 “마스크 미착용 승객 대중교통 승차 제한 검토”
“운수 종사자도 착용 의무화…마스크, 코로나19 예방에 가장 중요한 수칙”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5일 운수 종사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마스크 미착용 승객에 대한 승차 제한을 허용해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박 1차장은 마스크 착용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가장 중요한 수칙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보건복지부 장관)이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박 1차장은 이번 주에는 고2, 중3, 초1~2학년과 유치원생 약 240만명의 개학과 개원이 시작된다며 이제는 직접 방문자보다 접촉으로 인한 추가 감염자가 1.3배 더 많은 만큼, 학생들의 감염이 지역사회로 확산되지 않기 위해서는 국민 한 분 한 분의 협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인천의 학원 원장님께서 수강생의 확진 소식을 들은 즉시 고3 수강생에게 검진 안내와 등교 중지 문자를, 방역당국에는 명단을 보내 한 학교의 집단감염을 막았다며 국민 한분 한분이 즉시 대응해주신다면 일상으로의 복귀가 한층 앞당겨질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한 최근 20,30대 확진자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고, 이들은 증상이 없거나 가벼운 경우가 많아 지역사회 내 조용한 전파가 우려된다면서 확진자가 방문한 시간대에 해당 시설을 이용한 국민들께서는 증상의 유무와 관계없이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 주실 것을 요청했다. 박 1차장은 대중교통,공공시설 이용시 마스크를 꼭 착용해주시고, 밀집도가 높아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의 출입은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정부는 학교 내 감염 확산을 예방하고자 27일부터 등교를 앞둔 학생의 자기건강 상태를 일주일전부터 일일 점검해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등교를 중지하는 등 학교 방역 조치 사항을 꼼꼼하게 점검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020.05.25

출처별 뉴스 검색

검색폼
검색 결과 내 기간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