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주택시장 안정대책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29일부터 전세→월세 전환율 4%→2.5%로 낮아져
29일부터 전세→월세 전환율 4%→2.5%로 낮아져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이달 29일부터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바꿀 때 적용하는법정 월차임 전환율이4%에서 2.5%로 낮아진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령 개정안이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국무회의를 통과한 개정 시행령은 대통령 재가와 공포를 거쳐 오는 29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서울 서초구 주택,상가건물 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 서울중앙지부의 모습.(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법정 월차임 전환율은 보증금의 전부 또는 일부를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산정율이다. 현 시중금리 수준을 감안할 때 월차임 전환율이 과도하게 높아, 서민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하향 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따라 법정 월차임 전환율을 기준 금리 + 3.5%에서 기준 금리 + 2.0%로 변경했다. 또 임차인의 갱신 요구를 임대인이 허위 사유를 들며 거절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임대차 정보열람권이 확대된다. 임대인의 직접 거주를 이유로 갱신이 거절된 임차인이 임대인의 실제 거주 여부(제3자에게 임대되었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임차인이 퇴거한 이후에도 해당 주택의 임대차 정보 현황을 열람할 수 있도록 했다. 개정 주택임대차보호법은 임대인이 직접 거주를 사유로 임차인의 계약 갱신을 거절한 후 제3자와 임대차 계약을 맺은 경우에는 손해배상이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주택임대차 분쟁조정위원회는 현재 6곳에서 18곳으로 확대된다. 그동안 법률구조공단만 분쟁조정위원회를 운영해왔으나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한국감정원도 운영 기관으로 추가된다. 올해는 인천,청주,창원(LH), 서울 북부,전주,춘천(한국감정원) 등 6곳에 위원회가 추가된다. 내년에는 제주,성남,울산(LH), 고양,세종,포항(한국감정원) 등 6곳에 위원회가 설치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시행령 개정을 계기로 분쟁조정위를 최대한 신속하게 설치하는 등 주택임대차보호법의 조기 안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국토교통부 주택정책과 044-201-4177
국토교통부 2020.09.22

출처별 뉴스 검색

검색폼
검색 결과 내 기간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