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2020정부업무보고 탑 배너

img-news

콘텐츠 영역

일 민주당 간사장 “독도 문제는 일본의 외교적 실수”

취재:박철응 2006.05.03
한명숙 총리가 3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방한 중인 일본 민주당 하토야마 유키오 간사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일본 민주당의 하토야마 유키오(鳩山 由紀夫) 간사장은 3일 독도 문제와 관련, “한국 국민들이 일본으로부터 다시 침략받은 것 같다는 생각을 갖게 한 것은 일본의 외교적 실수”라고 밝혔다.

하토야마 간사장은 이날 한명숙 국무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최근 일본의 아시아 외교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인근 국민들로부터 상당한 반발을 초래하는 등 어려운 국면을 맞이했다”며 “과거 역사에 대한 잘못된 인식은 결과적으로 일본 전체의 국익을 손상시키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한 총리는 일본 측의 역사교과서 왜곡, 야스쿠니 신사참배 강행, 독도 문제 등으로 최근 양국 관계에 긴장이 조성되고 있는 데 대한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한 총리는 또 “노무현 대통령의 특별담화는 독도 문제가 영유권 문제 뿐 아니라 일본의 잘못된 역사인식의 문제임을 강조한 것이며, 이를 일본 정부와 국민들에게 일깨우기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하토야마 간사장은 “모든 영토 문제는 근본적으로 역사에서 비롯되는 것”이라며 “일본 측이 역사적 사실을 보다 정확하게 이해하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공감을 표시했다.

또 고이즈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참배와 관련해서도 ‘총리 자격으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오자와 민주당 대표의 말을 소개한 후 “A급 전범들은 따로 분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한·일 관계에 대해 “사이가 나쁘다고 이사갈 수 없는 지리적으로 가까운 이웃 나라”라며 “양국이 미래지향적 우호관계를 회복하고, 한ㆍ중ㆍ일 3국이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중심적 역할을 하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일 관계에 대한 일본 민주당의 건설적이고 발전적인 생각에 대해 감사를 표명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하토야마 간사장은 방명록에 ‘友愛(우애)’를 기록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