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 19 수정본3

img-news

콘텐츠 영역

국산 식량 작물 소비 확대 위해 연구 기관·산업체 손 잡는다

농촌진흥청 2015.07.09

- 농촌진흥청, 10개 가공식품 산업체와 협력 위한 협의체 구축 -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9일 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부(수원)에서 쌀 가공식품 산업체와의 협력 강화를 위한 ‘식량작물 농식품산업협의체’를 발족했다.

이미지 대체 내용을 작성합니다.

이는 국산 식량 작물 소비 확대를 위해 연구기관과 산업체가 보다 긴밀하게 협력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협의체는 ㈜CJ, ㈜농심, ㈜오뚜기, ㈜동서식품, ㈜대상, ㈜우리식품, ㈜백제물산, ㈜우리미단, ㈜미실란, ㈜쁘띠아미 등 10개 산업체와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이 참여했다.

이날 발족식에서는 식량 작물 농식품산업협의체 발전 방향 세미나도 함께 진행했다.

세미나는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가공용 품종을 소개하고, 협의체 참여 기업 현황과 주요 제품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 협의체 운영과 사업화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식량 작물 농식품산업협의체’ 발족을 선포했다.

앞으로 농촌진흥청은 가공 산업체가 요구하는 맞춤형 품종을 개발하기 위해 품종 개발 단계부터 산업체와 공동 연구를 수행하고, 현재까지 개발된 다양한 품종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산업체는 농가-산업체 간 계약 재배에 참여해 품질 좋은 원료곡을 공급받아 국산 식량 작물 소비 확대에 기여해 나갈 것이다.

협의체는 이를 위해 1년에 두 차례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하고 현안 발생 시 수시로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산업체와 농가, 연구기관이 정보를 공유하기 위한 세미나, 워크숍 등 행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농촌진흥청 중부작물부 박기훈 부장은 “정부3.0에 맞춰 기술 수요를 반영한 공동 연구를 확대 추진하고, 국산 식량 작물의 안정된 공급과 소비가 이뤄질 수 있도록 쌀뿐만 아니라 콩, 잡곡 분야 기업체와 협력도 강화하겠다.”라고 전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수확후이용과장 김욱한, 수확후이용과 오세관 031-695-0610

"이 자료는 농촌진흥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