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 19 수정본3

img-news

콘텐츠 영역

(해명자료) 탈원전 리스크 불거진 한전, 적자 피해 어디서 보상받나(8.15, 한경)

(해명자료) 탈원전 리스크 불거진 한전, 적자 피해 어디서 보상받나(8.15, 한경)

산업통상자원부 2018.08.16
1. 기사 내용

 

□ 작년 하반기 총 24기의 원전 중 10기를 멈춘데 이어 올해엔 최대 13기나 정지했음. 작년과 올해는 새정부의 ‘탈원전 선언’외에 다른 변수가 없었음

 

정부가 탈원전을 고수하는 한 한전의 적자 및 부채는 누적될 것이란 분석도 나옴

 

2. 동 기사에 대한 산업부 입장

 

□ 작년과 올해 다수의 원전이 정지된 것에 새정부의 ‘탈원전 선언’ 외에 다른 변수가 없었다는 것은 사실과 다름

 

ㅇ 다수의 원전이 정지된 것은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과 전혀 무관하며, 격납건물 철판부식, 콘크리트 공극 등 과거 건설 원전의 부실 시공에 따른 보정 조치 등으로 인해 원전 정비일수가 증가했기 때문임

 

* 격납건물 철판(CLP; Containment Liner Plate) 부식 발견 원전 총 9기, 콘크리트 공극, 철근 노출 등 발견 원전 총 11기

 

- 원전 정비가 늘어난 것은 ‘16.6월 한빛 2호기에서 격납철판 부식이 발견됨에 따라 지난 정부 때부터 원전 전체(격납건물 철판 총19기, 콘크리트 25기)에 대한 확대점검·정비를 실시하고 있기 때문임

 

-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탈원전 선언’으로 다수의 원전을 인위적으로 정지한 것처럼 보도하는 것은 사실과 다름

 

향후 한수원의 계획예방정비 일정 등을 고려할 때, 올해말에는 23기의 가동원전(월성#1 제외) 중 최대 21기의 원전이 정비를 마친 후 원안위의 승인에 의해 가동되어, 하반기 원전 이용률은 상승할 것으로 전망됨

 

* 한수원 이용률 전망 : ‘18.3분기 76.3%, ’18.4분기 76.5%(향후 변동 가능)

 

정부가 탈원전을 고수하는 한 한전의 적자 및 부채는 누적될 것이라는 분석 관련,

 

ㅇ 한국전력은 계절별 손익 구조상 2분기 수익이 가장 낮고 3분기 수익이 높은 점 등을 감안하여 하반기 실적은 상반기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 최근 5년간 2→3분기 평균 영업이익 증가: 21,144억원 (196.7%↑)

 

ㅇ 비상경영체제 하에 고강도 경영효율화, 신규 해외사업의 성공적 추진 등을 통해 하반기에는 연간 영업이익 기준으로 흑자 전환을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음

 

"이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