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 19 수정본3

img-news

콘텐츠 영역

(해명자료) 탈원전 정책 직격탄 맞은 한전...2년 뒤엔 순이익 80% 급감 쇼크(10.10, 한경)

(해명자료) 탈원전 정책 직격탄 맞은 한전...2년 뒤엔 순이익 80% 급감 쇼크(10.10, 한경)

산업통상자원부 2018.10.11
1. 기사 내용

 

2020년 한전 당기순이익 전망치가 16년 기준 3조 1,541억원에서 18년 기준 6,904억원으로 대폭(2조 4,637억원) 감소

 

탈원전정책 때문에 한전 등 에너지기업의 수익성 악화(17년 당기순익 2조 7,148억원 → 18년 당기순익 3,710억원으로 감소 예상)

 

한수원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가 의도적으로 정비일수를 늘려 원전 이용률을 하락시킴

 

2. 동 기사에 대한 산업부 입장

 

< 한전 당기 순이익 2020년 전망치가 기존 예상보다 급감 >

 

□ 동 기사의 2020년 한전 당기순익(별도기준) 차이는 16년에 전망한 20년 재무전망과 ‘18년에 전망한 20년 재무전망을 비교한 값으로,

 

ㅇ 양 전망치 사이에는 2년이라는 시차가 있어서, 그 기간 동안 발전연료 세제 조정, 주택용 누진제 개편 등 전기요금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제도들이 바뀌었기 때문에 양 전망치를 단순하게 비교하기는 어려움

 

* 16년 대비 18년 관련 제도 변경사항발전연료세제(원/kg) 조정 : (’16)유연탄 30, LNG 91.4 → (’17)유연탄 46, LNG 23② 누진제 개편 : (’16)개편 이전(6단계, 11.7배) → (’17)개편 이후(3단계, 3배)

또한, 기사에서 인용한 수치는 별도기준인데 연결기준으로는 ’20년 한전 당기순이익이 2조 1,499억원 흑자로 전망됨

 

< 탈원전정책 때문에 한전 최근 경영여건 악화 >

 

□ 최근 한전 영업이익 적자는 국제연료가격 상승으로 인한 연료비 증가, 철판부식 등 원전 안전점검을 위한 예방정비로 인한 일부 원전의 일시적 가동 중지, 신규 전력설비 건설 등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이 원인으로 작용한 결과임

 

* 국제연료가 (’17. 상반기’18. 상반기):

(두바이)5168$/bbl, (유연탄)81104$/톤, (LNG)12.413.5천원/GJ

 

□ 에너지전환은 60년 이상에 걸쳐 이행되는 장기계획으로,

 

ㅇ 설계수명이 만료되는 원전의 가동을 연장하지 않는 방식으로 60여년에 걸쳐 자연 감소시키는 것이며,

 

ㅇ ‘23년까지 추가로 5기(신한울 1·2, 신고리 4,5,6)의 신규원전이 준공·운영될 예정으로, 현재까지는 수명연장 중단 등 전환정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것은 아님

 

□ 따라서 한전 경영실적 악화는 에너지 전환과 전혀 무관함

 

< 정부가 의도적으로 원전 정비일수를 늘려 원전 이용률을 하락시킴 >

 

□ 정부가 의도적으로 정비일수를 늘려 원전 이용률을 하락시켰다는 것은 사실과 다름

 

ㅇ 상반기 원전 이용률이 낮은 것은 정부가 인위적으로 원전 가동을 중지했기 때문이 아니라, 격납건물 철판부식, 콘크리트 공극 등 과거 건설 원전의 부실 시공에 따른 보정 조치 등으로 인해 원전 정비일수가 증가했기 때문임

 

* 격납건물 철판(CLP; Containment Liner Plate) 부식 발견 원전 총 9기, 콘리트 공극, 철근 노출 등 발견 원전 총 11기

 

원전 정비일수가 증가한 가장 큰 원인은 가동원전 전체*를 점검(‘16.6~)한 결과, 다수의 원전에서 격납건물 철판부식(9기), 콘크리트 결함(11기) 등이 발견되었기 때문임

 

* 16.6월 한빛2호기에서 격납건물 철판 부식이 발견됨에 따라 원전 전체(격납건물 철판 총19기, 콘크리트 25기)에 대한 확대점검 실시

 

또한, 이번 정부에서 원자력안전 법령 등을 통해 원전 안전 기준을 신설하거나 강화한 것은 없음

 

- 오히려, 지난 정부에서 후쿠시마 원전사고 및 경주지진의 후속조치로 내진 성능 등에 대한 안전기준이 강화된 바 있음

 

"이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