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국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합니다 방역대응 경제 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img-news

콘텐츠 영역

마을 주민이 함께 자녀 돌보는“공동체 돌봄” 확대된다

여성가족부 2019.11.13





마을 주민이 함께 자녀 돌보는“공동체 돌봄” 확대된다

- 여성가족부, 11월 14일(목), 한국여성정책연구원과 돌봄공동체 연수회(워크숍)개최
- 우수사례 확산을 위한 2020년 “공동체돌봄 시범 사업” 실시





우수사례



 • 숲속작은도서관 (광주광역시 남구)
  - (공동체구성) 다문화가족, 맞벌이가족 등 40명
  - (돌봄 활동) 아파트 빈 공간에 “마을을 품은 도서관” 운영. 마을안 교육관련, 경력단절된 전문성을
     가진 선생님들이 유아틈새돌봄/ 초등방과후 돌봄/ 방학돌봄 및 점심제공/ 야간돌봄/ 다양한 교육프 
     로그램을 진행

 • 새샘마을6단지 입주자대표회의 (세종특별자치시)
  - (공동체구성) 맞벌이가족, 홑벌이 가족, 육아기 부모, 자생단체 채움, 노인회, 작은도서관 및 자원봉
     사자 등 70명
  - (돌봄 활동) 작은도서관 내 키즈룸 공간조성, 방과후교실 개강, 독서문화교실 운영, 구연동화, 동극,
     과학교실 등 입주민 재능기부 프로그램,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가 읽어 주는 동화책” 프로그램 등



 • 개 개 맘 (서울특별시 구로구)
  - (공동체구성) 다문화가족, 장애인가족, 맞벌이가족, 홑벌이가족 등 24명
  - (돌봄 활동) 등․하원 도우미, 다문화 행사 참여, 아빠 육아 프로그램,  축구, 스키 강습, 레크리에이션

     등 부모 재능기부 프로그램, 지역 자원봉사 참여 등

 • 첨단2 제일풍경채 입주자대표회의 (광주광역시 북구)
  - (공동체구성) 한부모가족, 맞벌이가족, 홑벌이가족. 노인회 등 14명
  - (돌봄 활동) 단지내 커뮤니티센터의 경로당과 작은도서관에서 운영, 평균69세의 실버아이돌보미가

     옛이야기 들려주기·간식·저녁식사 지원, 긴급종일 돌봄, 오후6시~8시 틈새돌봄 등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원장 권인숙)과 공동으로 11월 14일(목) 한국여성정책연구원 국제회의장에서 주민주도형 돌봄공동체 우수사례 연수회(워크숍)를 개최한다.




주민주도형 돌봄공동체는 자녀를 육아하고 있는 부모 뿐 아니라 지역 주민들이 돌봄을 매개로 모여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돌봄 활동에 참여함으로써 돌봄 친화적인 마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지역사회 네트워크로,




이번 연수회는 공동육아나눔터, 여성친화도시 사업을 통해서 발굴된 다양한 형태의 주민주도형 돌봄공동체 사례를 공유하고 확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연수회에서는 여성가족부가 한국여성정책연구원과 공동으로 진행한 ‘주민주도형 돌봄공동체 우수 사례 공모전’(10월 21일∼11월 8일)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된 돌봄공동체 사례 발표와 우수기관에 대한 시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참고] 주민주도형 돌봄공동체 우수사례 공모전 개요

 • 공모 기간 : 2019년 10월 21일(월)∼11월 8일(금)
 • 공모 주체 : 여성가족부, 한국여성정책연구원
 • 참가 대상 : 공동육아나눔터 및 여성친화도시 사업을 근간으로 돌봄 활동을 하는 공동체
 • 사례 유형
   - 야간, 주말, 방학 기간 등 돌봄 공백을 지원하는 돌봄 공동체
   - 한부모, 조부모, 다문화 등 다양한 가족 유형에 따른 맞춤형 돌봄을 지원하는 돌봄 공동체
   - 돌봄 활동 이외에 다양한 마을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 성장에 기여하는 돌봄 공동체
 • 우수기관 시상 : 여성가족부장관상(대상1, 최우수상3) 및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상(우수상5, 장려상7)





여성가족부는 2010년부터 운영해 온 공동육아나눔터*를 그간 전국적으로 확대하여 이웃과 함께 자녀를 돌볼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돌봄 품앗이 구성 및 활동 지원, 부모 참여형 프로그램과 놀이 교구 등을 지원해왔다.




* 공동육아나눔터 확대(’17년→’19년) : 시설 89개소 확대, 예산 2,743백만원(162.5%) 증액 -  (’17년) 160개소, 1,688백만원 → (’19년.11월) 249개소, 4,431백만원)




2020년에는 국민들이 보다 편리한 시간에 이용할 수 있도록 공동육아나눔터 운영시간을 확대하는 한편,




대도시, 중소도시, 농산어촌 등 15개 지역을 대상으로 돌봄공동체를 발굴·육성하여, 지역 특성에 따라 마을 단위에서 이웃이 함께 자녀를 돌볼 수 있는 돌봄 활동을 지원하는 시범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동 시범 사업을 통해 발굴된 우수 사례에 대해 인구 구성 및 지역 생태 유형에 맞는 본보기(모델)를 개발, 전국적으로 확대하여 지역 사회의 공동체 돌봄 문화를 확산할 계획이다.




* 공동육아나눔터 이용시간 확대 : 주말·야간 등 지역 사정에 따라 월 60시간 수준으로 추가 확대




* 돌봄공동체 지원사업(’20년) : 대도시, 중소도시, 농산어촌 등 유형별 15개 시·군·구의 돌봄공동체 발굴 및 컨설팅‧모니터링 지원 등 (2020년 정부예산안 690백만원 반영)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자녀 돌봄은 해당 가정만의 문제가 아닌 지역사회 공동체가 함께 풀어가야 한다는 인식의 전환이 중요하며, 돌봄이 선순환하는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다각적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며,




“내년부터 시범 운영하는 돌봄 공동체 활동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의 지속가능한 돌봄 지원 기반과 공동체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은“돌봄공동체 활성화를 위해서는 돌봄을 둘러싼 전통적인 성별 고정관념을 극복하고, 지역사회가 적극적으로 돌봄을 공유·분담하려는 노력이 중요하다.”라며,




“이번 연수회가 남녀 모두가 돌봄 주체가 되고, 지역 구성원 누구나 돌봄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성평등하고 돌봄친화적인 지역환경 조성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며, 행사의 의의를 밝혔다.

"이 자료는 여성가족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