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국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합니다 방역대응 경제 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img-news

콘텐츠 영역

6월, 이달의 해양수산 어벤져스를 소개합니다

해양수산부 2020.06.01
6월, 이달의 해양수산 어벤져스를 소개합니다
- 해수부, 6월 이달의 수산물?해양생물?등대?무인도서 선정 -

 
① 이달의 수산물 ? 광어, 농어

  6월 이달의 수산물로 선정된 광어는 가자미목 넙치과에 속한다. 원래 ‘넓다’는 뜻의 ‘넙’과 물고기를 뜻하는 ‘치’자를 합친 ‘넙치’가 표준어이지만, 과거에 사투리였던 ‘광어’도 대중적으로 사용되면서 표준어로 지정되었다. 생김새는 도다리와 비슷하여 구별이 어려운데, 이른바 ‘좌(左)광 우(右)도’라는 구분법으로 구별할 수 있다. 이 구분법에 의하면, 배를 아래쪽에 두고 머리 앞에서 볼 때 눈이 왼쪽에 몰려 있으면 광어, 오른쪽에 있으면 도다리이다.

  광어는 우리나라 해산어류 중 전체 양식 생산량의 90%를 차지할 정도로 전 국민이 선호하는 어종이며, 영향학적으로는 단백질이 풍부하고 비타민이 함유되어 있어 당뇨병 환자나 어린이, 노약자에게 좋다. 또한 근육 생성에 도움이 되는 아미노산도 함유하고 있어 체력 증진에도 도움이 된다.
 
  한편, 농어는 ‘제철 농어는 바라보기만 해도 약이 된다.’라는 옛말이 있을 정도로 여름철 대표 보양식으로 꼽힌다. 농어는 회로 먹을 때 산성을 띄기 때문에, 상추나 배추 같은 채소를 같이 섭취하여 중화시켜주면 좋다. 지방함량이 낮아 다이어트에 좋고 비타민이 풍부하여 면역력 증진, 감기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또한 농어의 단백질, 철분, 아미노산은 임산부와 태아에게도 좋다.
 
  제철을 맞은 광어와 농어를 평소보다 저렴하게 즐길 수 있도록 주요 유통업계에서는 특별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전국 홈플러스(광어 6. 4.~10. / 농어 6. 11.~17.), 이마트(광어 6. 11.~18.)와 롯데마트(광어 6. 11.~16. / 농어 6. 25.~7. 1.)에서 10~30% 할인 판매할 예정이다.
 
  피쉬세일(www.fishsale.co.kr)에서는 광어와 농어 모두 최대 20%까지, 우체국 쇼핑몰(mall.epost.go.kr)에서는 농어를 최대 18%까지 할인 판매 한다.
  황준성 해양수산부 유통정책과장은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올 여름 평년보다 높은 무더위가 예상되는데, 다가오는 여름에 제철을 맞이하는 광어와 농어를 드시고 원기를 보충하여 여름철 무더위를 잘 극복하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② 이달의 해양생물 ? 바다사자(독도 강치)

  6월 이달의 해양생물로 선정된 바다사자는 기각류*에 속하는 해양포유류로, 최대 수명은 30년으로 알려져 있다. 바다사자의 체중은 50~350kg, 체장은 1.5~2.5m이며, 수컷이 암컷에 비해 크다. 바다사자는 지느러미를 발처럼 이용해 육지에서 걸을 수 있고, 작은 귓바퀴가 돌출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비슷한 생김새로 인해 ‘물개’로 자주 오해받기도 하지만, 물개에 비해 몸체가 크고 털이 매끈하다.
 
   * 기각류(?脚類) : 지느러미(?) 형태의 다리(脚)를 가진 해양동물로 물범과, 바다사자과, 바다코끼리과로 구분
  바다사자는 과거에 우리나라, 일본, 극동 러시아 등 환동해지역에 무리를 이루어 서식하였다. 특히, 울릉도·독도는 바다사자의 최대 서식지이자 번식지였으나, 독도에 서식하던 바다사자(독도 강치)가 일제강점기 시절가죽, 기름, 뼈 등을 노린 강치잡이에 의해 대량 포획되면서 개체수가 급감하였다. 전 세계적으로 1970년대까지는 바다사자 목격담이 이어졌지만, 이후 약 20년간 바다사자가 발견되지 않아 1994년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바다사자를 절멸종으로 분류하면서 공식적으로 멸종된 것으로 기록되었다.
 
  해양수산부는 독도가 ‘강치의 천국’이라는 명성을 되찾을 수 있도록 2014년부터 갯녹음 저감, 해조군락 복원 등 독도의 해양생태계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5년에는 울릉도·독도에 바다사자 복원 의지를 담은 조형물과 기원벽화를 설치하기도 했으며, 올해부터는 독도강치 복원사업의 일환으로 국내외 바다사자 서식가능성 평가 등을 위한 실태조사, 바다사자의 유전정보 확보를 위한 뼈 발굴 및 유전체 분석 연구를 시작하였다. 또한 6월 말에는 2018년에 태풍 솔릭으로 인해 유실된 강치 복원기원 벽화를 재설치할 예정이며, 7월 초에는 독도 서식환경 개선을 위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바다사자와 같이 우리바다의 해양생물 멸종사태가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2007년 바다사자 외 기각류 6종*을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해양보호생물을 허가 없이 포획하거나 유통시키는 행위는 원칙적으로 금지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 (지정종) 고리무늬물범, 띠무늬물범, 점박이물범, 물개, 바다사자, 큰바다사자
 
  이재영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인간의 탐욕에 의해 멸종된 바다사자의 전례를 잊지 않고 되새겨 우리바다 해양생물의 체계적인 관리와 보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또 다른 우리바다 해양생물의 멸종사가 기록되지 않도록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는 해양보호생물에 대한 많은 관심과 보호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바다사자를 비롯한 해양보호생물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해양환경정보포털 누리집(www.mei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③ 이달의 등대 ? 소매물도 등대

  6월 이달의 등대로는 경남 통영시 한산면에 위치한 ‘소매물도 등대’가 선정되었다. 1917년 건립된 소매물도 등대는 높이 13m 백색 원형 등대로, 매일 밤 약 48km 떨어진 바다까지 불빛을 비추며 뱃길을 안내해주고 있다. 또한 안개가 끼거나 폭우가 쏟아질 때에는 45초에 한 번씩 무신호*를 울리며 남해안을 항해하는 선박의 안전도 지켜주고 있다.
 
  * 무신호(霧信號) : 안개가 끼거나 많은 비나 눈이 올 때에 빛 대신 소리로 선박에게 등대의 위치를 알려주는 장치
 
  소매물도 등대가 있는 등대도(燈臺島)는 이전에 해금도(海金島)로 불렸으나, 등대와 어우러진 섬의 모습이 아름다워 2002년 국립지리원이 공식 명칭을 변경하였다. 등대도를 방문하기 위해서는 물때를 잘 알아야 하는데, 하루 두 번 썰물 때가 되면 소매물도와 등대섬 사이에 ‘열목개’라 불리는 약 80m의 바닷길이 열리며 작은 ‘모세의 기적’이 펼쳐진다. 물 위로 드러난 몽돌해변을 지나 등대섬으로 건너가면 수직의 해안절벽과 다양한 형상의 바위, 에메랄드빛 바다, 형형색색 들꽃이 흐드러지게 핀 초원, 우뚝 솟은 하얀 등대가 어울려 절경을 선사한다.
 
  등대섬의 환상적인 풍경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곳은 소매물도 망태봉 정상이다. 이 곳은 소매물도와 등대섬이 어울려 빚어내는 남해 제일의 비경을 찍기 위해 사진작가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소매물도 등대와 등대섬을 방문한 후에는 현지에서 채취한 싱싱한 톳이 듬뿍 들어간 ‘영양 톳 정식’이나 ‘톳 비빔밥’을 맛보길 추천한다. 톳은 한 입에 바다의 향긋함을 느낄 수 있으며, 칼슘?철분 등이 풍부해 콜레스테롤 저하, 혈액 응고를 풀어주는 효능도 가지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올해에도 ‘이달의 등대 도장 찍기 여행’을 통해 등대 방문자와 여행후기 작성자 중 일부를 선정하여, 이달의 등대가 새겨진 소정의 기념품과 세계문화유산 등대를 탐방할 수 있는 자유여행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자세한 행사 참여방법 등은 국립등대박물관 누리집(www.lighthouse-museum.or.kr)의 ‘등대와 바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해양수산부 국립해양박물관과 국립등대박물관, 전국 34개소 유인등대는 지난 5월 8일부터,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5월 12일부터 부분적으로 운영을 시작한 바 있다.
 
④ 이달의 무인도서 ? 중청도
 
  6월 이달의 무인도서로 선정된 중청도(中靑島)는 ‘청도(靑島, 청섬)’라고 불리우는 곳으로, 대청도와 중청도를 비롯해 소청도까지 삼형제 섬 중 위치로도 가운데 있고 크기도 중간 정도라 붙여진 이름이다.
 
  중청도는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푸른 색깔과 관련이 있는 섬이다. 섬을 이루고 있는 바위가 햇빛에 비춰보면 푸르게 보이고, 봄이면 바위섬에 자리잡은 초목이 섬에 푸릇함을 더해준다.
 
  중청도는 인근 섬인 외연도 둘레길에서 육안으로 볼 수 있는데, 외연도 둘레길 중 ‘노랑배’ 방향으로 해안길을 따라 가다 보면, 대청도와 중청도, 소청도까지 한 눈에 볼 수 있다.

"이 자료는 해양수산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