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반드시 투기 근절 실수요자 확실히 보호 주택시장 안정대책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올 여름 휴가는 청정한 농촌에서 치유를!

농림축산식품부 2020.07.07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7월 7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제8회 도농교류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농식품부는 도시와 농촌간의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2013년에 법정 기념일로 지정된 도농교류의 날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의미를 되새기고자 매년 도농교류의 날을 기념해오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이 청정한 농촌에 머무르면서 아름다운 경관을 즐기고, 특색있는 체험 등 농촌관광을 통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농촌으로 여행가기 홍보(캠페인)도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 도농교류의 날 기념행사 ]
  7.7.(화) 서울 더 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되는 기념행사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국회의원, 관광공사 관계자, 경제단체 관계자, 농촌체험휴양마을, 여행사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 아울러, 농산물 직거래 장터 운영, 농촌마을 자매결연, 의료봉사 등 재능기부 활동을 통해 도농교류 활성화에 기여한 유공자들에게 총 11점의 포상을 수여하고, 도농교류의 날 기념 공연(퍼포먼스)도 개최할 예정이다.
    * 도농교류 유공 포상 11점(훈장 1, 포장 1, 대통령표창 3, 국무총리표창 4, 장관표창 2)
  이번에 산업훈장(석탑)을 수상한 전북 장수군 장계농업협동조합 곽점용 조합장은 매년 직거래장터 ‘장계 가는 날’ 개최 및 ㈜장수레드푸드 운영, 장계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을 운영하여 도시민과 교류 활성화 및 농촌 활력화에 기여한 공로가 크며,
  산업포장을 수상한 경기 양평 외갓집마을 김주헌 대표는 전국 최초 숙박형 청소년활동 프로그램 인증, 1교1촌 추진, 지역 먹을거리(로컬 푸드) 판매촉진 및 귀농인 정착 지원 등을 통해 도농교류와 지역 농촌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크다.
 [ 농촌체험관광 토론회(세미나) 개최 ]
  그리고 본 행사가 끝난 후, 부대 행사로 코로나 이후 가족 또는 나홀로 개별 여행 등 관광 경향(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고 농촌관광이 나가야할 방향을 주제로 농촌체험관광 토론회(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 관광전문가, 농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 관계자, 여행사 상품개발·운영 담당자 등 50여명이 참석하는 이번 토론회(세미나)는 농식품부 농촌관광 정책방향 강의, 농촌체험관광 경향(트렌드) 변화 대응 방안 토론 등 변화하고 있는 관광경향(트렌드)에 발맞춰 농촌관광이 한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다.
 [ 로드캠페인 ] 
  또한, 코로나 블루로 지친 국민들이 청정 농촌지역 여행을 통해 마음의 여유를 되찾고 일상에 복귀 할 수 있도록 ‘농촌으로 여행가기 홍보(캠페인)’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 도시민을 대상으로 ‘농촌으로 여행가기’ 리플릿, ‘농촌여행 웰촌’ 팜플릿 등 농촌여행 관련 홍보물과 기념품을 배부하는 등 홍보를 통해 농촌여행 관심도를 제고하는 한편,
  - 향후에도 유동인구가 많은 지방 주요 도시 역 주변에서 농촌여행 로드캠페인(약 5회)을 지속적으로 이어 갈 계획이다.
 농식품부 김보람 농촌산업과장은 “도농교류의 날 행사를 통해 도시와 농촌이 상생하자는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고, 이번 여름 휴가철에는 안전수칙을 지키면서 가족과 함께 청정농촌에서 코로나로 지친 심신을 달래고, 치유의 시간을 갖기를 기대한다.”라며,
  “하반기에는 농촌관광 할인쿠폰 지원, 농촌관광체험단 운영 등 도농교류 및 농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추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자료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