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올해 방한 외국인관광객 1700만 돌파 확실시
3일 기준 1600만명 넘어…대만·동남아 등 성장세
올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가 지난 11월 중순 1500만 명을 돌파한 데 이어 이달 초 16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말까지 17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3일 기준으로 방한 외국인 관광객이 1600만 명을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6일 밝혔다. 지난달 말까지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1590만 4370 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1.3% 증가했다. 또한 11월 한 달간은 전년 동기 대비 14.3% 성장한 것으로 잠정 집계되고 있다. 이에 따라 연말까지 1700만 명 돌파가 확실시되고 있다. 주요 시장별로 보면 제1시장인 중국은 4분기부터 증가세가 둔화되긴했으나 각종 대내외 악재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며 1~11월 잠정누계 전년동기 대비 36.6%의 증가세로 방한관광객 증가를 견인했다. 국적별로 보면 중국의 경우 4분기부터 증가세가 둔화하긴 했지만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6.6% 증가한 754만230명을 기록했다. 일본의 경우 지난 1~11월 210만 명을 기록해 메르스의 영향이 없었던 2014년 같은 기간의 211만 명을 거의 회복했다. 대만,홍콩과 동남아 시장의 성장이 두드려졌다. 같은 기간 대만이 64.0%(76만8467명), 홍콩 25.2%(58만6772명) 인도네시아 53.4%(26만5517명), 베트남 53.2%(23만1218명), 말레이시아 39.7%(26만7182명) 등으로 모두 20%를 넘는 성장세를 기록했다. 여행객들로 붐비는 인천공항.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거리 시장으로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는 구미주 시장은 1~11월 동안 중국, 일본에 이어 제3시장인 미국이 12.4%, 그리고 러시아와 캐나다가 각각 24.7%, 20.4%로 특히 높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한국관광공사 안덕수 국제관광전략실장은 방한시장 다변화 측면에서 주요 시장 모두 높은 성장세를 기록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결과라며 앞으로 방한상품 품질을 제고하고, 증가하는 개별여행객 유치 마케팅을 강화하여 한국관광산업의 안정적인 성장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문의 :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전략팀 033-738-3201/ 033-738-3210
문화체육관광부 2016.12.06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180회퀴즈] 지켜야 할 AI 인체감염 예방법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