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도종환 장관 “평창올림픽 필요한 예산 확실히 지원”
평창동계올림픽 준비상황 점검…“조직위·강원도·정부 하나 돼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20일 강원도 평창군과 강릉시를 차례로 방문해 2018평창동계올림픽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도 장관이 강원도 평창군에 건설 중인 개폐회식장을 둘러보고 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0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도시인 평창과 강릉을 찾아 대회 시설을 비롯한 준비상황을 종합 점검했다. 이날 도 장관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주사무소를 방문해 올림픽 준비상황을 보고 받았다. 도 장관은 개,폐회식이 열리는 올림픽플라자와 강릉 빙상장, IOC 총회 개회식이 열릴 강릉올림픽아트센터 등 건설 현장을 방문해 대회 관련 시설이 차질 없이 안전하게 조성될 수 있도록 조직위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도 장관은 올림픽은 새 정부가 전 세계에 첫 선을 보이는 대형 스포츠 이벤트로 반드시 성공시켜야 하는 핵심 국정과제라고 강조하며 남은 234일 동안 조직위, 강원도, 정부가 하나가돼 빈틈없이 대회를 준비하자고 당부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20일 평창 조직위 주사무소를 방문해 현안을 점검했다. 도 장관은 남은 기간 동안 조직위, 강원도, 정부가 하나가 되어 빈틈없이 대회를 준비해나가자고 당부했다. 특히 도 장관은 사전에 대회 준비상황을 미리 보고 받고, 이번 방문에서는 주요현안 및 대책을 논의했다. 도 장관은 올림픽 관련 시급한 예산은 필요한 곳에 필요할 때 확실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도 장관은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 민간기업과 공기업 후원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올림픽 후원은 기업들이 국내외 홍보 및 이미지 제고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최근 현안이 되고 있는 북한 참가 문제에 대해서는 평화올림픽이 되도록 북한 선수단 참가를 위해 IOC 및 관계기관과 협의를 추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올림픽 유산 관점에서 전문체육시설로서의 공공성과 수익창출이라는 경제성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는 운영방안을 정부, 강원도, 체육단체 등이 협의를 통해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개폐회식장을 찾은 도 장관은 장애인 관람객들의 이동과 관람에 불편함이 없도록 시설과 교통편의를 각별히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이후 강릉 빙상장을 찾으 도 장관은관람객 동선을 따라 교통, 숙박, 음식, 도로경관 및 안내 등 모든 면을 세밀하게 준비하고 패럴림픽 선수들이 많은 관객들의 응원과 환호 속에서 경기할 수 있도록 패럴림픽 붐업에 신경 써 줄 것을 강조했다. 문체부는 앞으로 범정부 차원에서 올림픽 예산 반영을 비롯해 인력 및 물자 지원, 홍보 등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통해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문의 : 문화체육관광부 평창올림픽지원과 044-203-3142
문화체육관광부 2017.06.21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08회] 이용 제한연령을 기존 만 25세 이하에서 만 29세까지로 확대 하고, 5일 또는 7일간 열차를 무제한 이용해 전국을 여행할 수 있는 티켓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