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미 대통령 국빈방한…내달 7일 한·미 정상회담
한미동맹 강화·북핵 해결 공조 등 논의…트럼프 대통령 국회 연설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가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초청으로 11월 초 한국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16일 발표했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 방한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외국 국가원수로서는 최초의 방한이다. 지난 6월 30일 오전(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단독정상회담을 하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다음달 7일 공식 환영식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및 공동언론발표 행사를 갖고, 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위한 국빈 만찬을 주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기간 중 우리 국회를 방문해 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두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 강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 공조, 동북아 평화와 안정 구축, 양국간 실질 협력 및 글로벌 협력 심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25년만의 국빈 방한으로서, 양 정상간 개인적 신뢰와 우의를 재확인하고 굳건한 한미 동맹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미 양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확한 도착 및 출발 일정을 계속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2017.10.17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24회] 건강 위해 매일 먹어야 할 식품이 아닌 것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