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아이는 신나고 어른은 들뜨는 봄날의 체험 놀이터
한미 외교장관 통화…美, 북미대화 여건 조성 지속 노력
강 장관 “북미정상회담 6월 12일 열리지 않게 된데 유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 오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전날 북미 정상회담 관련 트럼프 대통령 발표 등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오른쪽)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 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외교부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발표 배경 및 미측 입장을 상세히 설명하고, 미측으로서도 북한과의 대화 지속에 대한 분명한 의지가 있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앞으로 북미 간 대화가 이뤄질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나가기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강 장관은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된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중요한 전기가 될 수 있었던 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된 6월 12에 열리지 않게 된데 대해 아쉬움과 유감을 표했다. 강 장관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도 계속 대화의 문을 열어두겠다는 의지를 직접 표명하고 있는 만큼, 어렵게 마련된 대화의 기회를 계속 살려나가기 위해 한미 양국이 모든 노력을 경주해 나가자고 말했다. 양 장관은 통화 말미에 발표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담화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여전한 기대감을 표명하며 분명한 대화 지속 의지를 밝힌 점에 주목하면서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협의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한편, 외교부는 양 장관은 철저한 한미 공조 하에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양 장관 간 수시 소통을 포함, 각급에서 양국 간 계속 긴밀히 협의,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의: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 02-2100-8064
외교부 2018.05.25
1주년 수기공모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