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공공기관 이력서에 학벌·출신지 기재 없애라”
“하반기부터 공무원·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제 실시”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올해 하반기부터 공무원이나 공공부문 채용할 때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공무원과 공공부문은 우리 정부의 결정만으로 가능하지 않겠나. 그렇게 추진해 달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채용하는 분야가일정 이상의 학력이나, 스펙, 신체조건을 요구하는 특별한 경우 외에는 이력서에 학벌이나 학력, 출신지, 신체조건 등 차별적 요인들은 일체 기재하지 않도록 해서 명문대 출신이나 일반대 출신이나, 서울에 있는 대학 출신이나 지방대 출신이나 똑같은 조건과 출발선에서 오로지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게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간 쪽은 (블라인드 채용제)법제화되기 전까지는 우리가 강제할 수 없는 것인데, 민간 대기업들도 과거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한 사례들에 의하면 훨씬 실력 있고 열정 있는 인재들을 채용할 수 있었다는 게 증명이 많이 됐다며 민간 대기업들에도 권유하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혁신도시 사업으로 지역으로 이전된 공공기관들이 신규 채용할 때는 지역인재를 적어도 30% 이상은 채용하도록 지역인재채용할당제를 운영했으면 한다며 그래야 혁신도시 사업이 지역의 인재까지도 발탁해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내는 진정한 혁신도시, 진정한 국가 균형발전사업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원래 혁신도시 사업할 때부터 (지역인재채용할당제가)하나의 방침이었는데, 들쭉날쭉한다며 관심 갖고 노력하는 공공기관은 20%대 넘어선 곳도 있고, 관심이 덜한 공공기관은 아직 10%도 안 될 정도로 지역마다 편차가 심한데 적어도 30%선 정도는 채용하도록 확실히 기준을 세우든지 독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 2017.06.22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08회] 이용 제한연령을 기존 만 25세 이하에서 만 29세까지로 확대 하고, 5일 또는 7일간 열차를 무제한 이용해 전국을 여행할 수 있는 티켓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