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여름철 절전캠페인…에너지 절약 습관 7가지
산업부 “수요관리 중요한 시점”…에너지 착한가게 인증제 등 동참 권유
산업통상자원부가 전력사용이 증가하는 여름철을 맞아 절전캠페인을 펼친다. 산업부는 28일 절전캠페인시민단체협의회, 에너지공단과 함께 서울 중구 명동예술극장 앞에서 2017년 하절기 국민 절전캠페인 출범식을 열었다. 절전캠페인 주제는 에너지 절약하는 당신, 고맙습니다로, 이날 출범식에는 산업부 우태희 차관을 비롯해 절전캠페인시민단체협의회 대표, 에너지공단 이사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국민 절전캠페인은 2011년 정전사태 이후 전력수급 안정을 위해 이듬해인 2012년부터 절전캠페인시민단체협의회를 중심으로 시작됐다. 절전캠페인을 통해 지난 5년간 전력수요가 증가하는 동,하절기에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절전운동에 참여, 에너지절약 문화를 확산하고 전력수급 안정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다. 특히 올 여름철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전망되며 지난해 누진제 개편으로 인해 주택용 전력수요 증가도 예상되고 있다. 또한,새 정부의 석탄발전,원전 축소 등 친환경 에너지정책 기조에 따라 안정적인 수급을 위해서는 합리적인 에너지소비를 통한 수요관리가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점이다. 산업부는 국민이 손쉽게 실천하는 절전 요령과 에너지 절약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스마트한 절전 요령을 집중적으로 전파할 계획이다. 캠페인은 오는 8월 말까지 16개 시,도에서 진행된다. 온라인(www.facebook.com/koreaenergy)으로도 절전 실천 서약 등 에너지 절약 이벤트가 추진된다. 아울러 산업부는 기초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8월 말까지 문 닫고 냉방영업을 자제하고 실내 권장온도 26℃를 준수하는 상점들에 대해 에너지 착한가게 인증제와 칭찬캠페인(SNS)을시행한다. 정부는 지난해 대비 전체 가구의 25%(475만 가구), 1층 상가의 10%(4400개)가 절전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공공기관이 솔선수범한다면 약 740GWh의 전력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는 여름철 500MW급 석탄화력발전소 1기가 생산하는 전력량이다. 정부는 전력수요가 증가하는 동,하절기 중심의 피크관리 외에도 일상적인 에너지 수요관리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문의 :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신산업정책과 044-203-5360
산업통상자원부 2017.06.28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09회] 금연 성공 돕는 금연지원 서비스가 아닌 것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