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미세먼지 잡는 기술’ 국제특허출원 증가세 뚜렷
최근 10년간 전세계 317건…최근 3년간 출원 건수 42.8% ↑
특허청은 16일 미세먼지 관련 기술에 대한 국제특허가 최근 10년간 전 세계적으로 317건이 출원됐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관련 PCT 국제특허출원 건수. (제공=특허청) 이는 지난 2008년부터 2014년까지 연평균 28건이 출원되었으나, 2015년부터 2017년 9월까지 연평균 40건이 출원돼 지난 7년간 출원대비 최근 3년간 출원건수가 4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관련 주요 기술별 출원건수는 ▲여과,분리 기술 120건(37.6%) ▲집진 기술 59건(18.7%) ▲측정 기술 27건(8.5%) ▲저감 기술 111건(35.2%) 등이다. 출원인별로 살펴보면 LG전자, 아모레퍼시픽, 포스코 등의 국내기업과 샤프, 태평양 시멘트, 도레이 등의 일본 기업의 출원이 많았고 그 외 바스프, 보쉬, 지멘스 등의 독일 기업이 상위 출원기업에 포함된 것이 눈에 띈다. 미세먼지 관련 주요 출원인별 PCT 국제특허출원 건수. (제공=특허청) 특히 미세먼지 관련 기술은 상위 출원기업의 출원이 34건(10.5%)에 불과하다. 중소기업, 개인, 연구소, 학교 등의 출원이 283건(89.5%)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특정 기업에 집중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원이 접수된 수리관청별로 살펴보면 한국 특허청에 가장 많은 75건(23.7%)이 출원됐다. 이어서 일본 특허청에 74건(23.3%), 유럽 특허청에 53건(16.7%), 중국 특허청에 26건(8.2%), 미국 특허청에 23건(7.3%), 기타 66건(20.8%)의 순으로 출원됐다. 지난 9월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화성(華城) 서장대에서 바라본 수원 시내가 안개와 미세먼지로 뿌옇게 보이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미세먼지 관련 출원이 한국 특허청과 일본 특허청에 가장 많은 144건(47%)이 출원된 것은 주목할 만하다. 이는 한국과 일본이 중국과 몽골 내륙에서 발생하는 황사의 영향을 직,간접적으로 받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앞으로도 미세먼지 관련 기술의 PCT 국제특허출원은 한국, 일본 특허청에 더욱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재문 특허청 국제특허출원심사2팀장은 미세먼지는 9대 국가전략 프로젝트 중 하나로 선정돼 앞으로도 출원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국내 기업들이 미세먼지 관련 핵심기술의 특허전략 수립을 위해 PCT 국제특허출원과 같은 유용한 제도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특허청 특허심사기획국 국제특허출원심사2팀 042-481-8525
특허청 2017.10.16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24회] 건강 위해 매일 먹어야 할 식품이 아닌 것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