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나이 30대에 노안? 노안 늦추는 예방법

인천공항 제2터미널 공개…18일 운영 개시

연간 이용객 7200만 명…세계허브공항으로 한걸음 더

그랜드 오프닝 행사…문 대통령·김연아·송중기 등 참석

국토교통부 2018.01.12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오는 18일 예정된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의 개장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그랜드 오프닝 행사를 12일 제2 여객터미널 출국층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를 약 4주 앞두고 ‘세계를 열다. 사람을 잇다’라는 슬로건 아래 개최돼 우리나라 중추공항인 인천공항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취지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 참석에 앞서 평창 홍보대사 김연아, 배우 송중기 씨와 함께 셀프 체크인을 하며 스마트 공항 체험을 해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 참석에 앞서 평창 홍보대사 김연아, 배우 송중기 씨와 함께 셀프 체크인을 하며 스마트 공항 체험을 해보고 있다. ´셀프 체크인´은 여권정보나 예약내역을 통해 항공권 티켓을 발권하는 방식이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김현미 국토부 장관, 대사관 등 주한사절단, 국회의원, 국내·외 공항관계자, 인천공항 명예홍보대사 김연아와 배우 송중기, 3단계 건설 유공자, 공항가족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지난 8일 오후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작업자들이 출국장 자동수하물위탁시설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 8일 오후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작업자들이 출국장 자동수하물위탁시설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은 체크인, 보안검색, 세관검사, 검역, 탑승 등 출입국을 위한 모든 절차가 제1 여객터미널과 별도로 이뤄지는 독립적인 터미널로 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항공, KLM네덜란드 항공 등 4개 항공사가 운항하게 된다.

지난해 여객 6208만 명, 화물 292만 톤을 운송한 인천공항은 제2 여객터미널의 개장으로 연간 여객 7200만 명과 화물 500만 톤을 운송할 수 있게 된다.

제2 여객터미널은 출입국 대기공간 확대, 환승편의시설, 전망대, 상설 문화공간 등 다양한 공간이 마련됐다.

안내로봇, 무인자동서비스(셀프체크인, 셀프수하물 위탁) 등 다양한 스마트기술이 적용됐고 최신형 원형보안검색기 도입 등으로 항공보안도 강화됐다.

제1 여객터미널과 제2 여객터미널 간에는 13일부터 5분 간격으로 직통 셔틀버스가 운행돼  터미널을 잘못 찾아간 여객이 있더라도 신속하게 이동시킬 계획이다.

특히 제2 여객터미널은 버스와 철도가 통합된 제2 교통센터를 통해 대중교통도 한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지난 11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 면세점구역에서 관계자들이 마무리 공사를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 11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 면세점구역에서 관계자들이 마무리 공사를 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제2 교통센터과 제2 여객터미널 간 거리는 59m로 철도역과 여객 터미널 간 223m 떨어진 제1 여객터미널에 비해 공항 접근성이 훨씬 편리해졌다.

13일부터는 공항철도와 KTX가 ‘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연장 운행된다.

현재 운행 중인 ‘인천공항1터미널’역에서 ‘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약 8분(정차시간 포함)이 소요된다. 서울역에서 51분(공항철도 직통 열차 이용 시)이면 ‘인천공항2터미널’역에 도착할 수 있어 서울 도심에서 인천공항으로 가는 가장 빠른 교통수단이다.

15일부터는 일반·리무진 버스도 현재 제1 여객터미널까지 운행하는 버스를 제2 여객터미널까지 연장 운행한다. 기존 운행 편수보다 101회 증가된 일일 2658회를 운행한다.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은 18일 성공적인 개장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촌이 오픈하는 30일 이후 현지 적응을 위해 조기 입국하는 선수단(약 95개국, 3만 명) 및 대회 관계자에게 보다 쾌적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우리나라 중추공항으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평창올림픽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선수단, 대회 관계자, 방문객은 인천공항으로 입국 뒤 양양공항으로 향하는 환승전용 내항기나 강릉으로 가는 KTX를 이용하면 편리하게 평창에 도착할 수 있다.

이번에 개장을 앞둔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은 그동안 7차례의 종합시운전을 거치면서 운영준비에 만전을 기한 상태로 인력배치 및 훈련, 시설 및 시스템 점검까지 모두 완료된 상태다.

오는 18일 공식 개장하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환승 편의지역에 있는 디지털 짐(digital gym)의 모습. 실내에서 디지털 장비를 이용해 스포츠 활동을 즐길 수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는 18일 공식 개장하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환승 편의지역에 있는 디지털 짐(digital gym)의 모습. 실내에서 디지털 장비를 이용해 스포츠 활동을 즐길 수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개장 당일부터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운영자 훈련, 각종 설비 및 시스템의 안정화, 상업시설 입점준비 등 막바지 운영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도입되는 2개의 터미널 분리 운영에 익숙하지 않은 이용객의 혼선과 오도착을 방지하기 위해 다양한 대국민 홍보, 안내계획 수립 및 시행에도 힘을 쏟고 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제2 여객터미널의 개장으로 더 많은 세계를 연결하고 세계허브공항으로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게 됐다”면서 “2017년 연간 항공여객 1억 명 시대를 맞이하는 등 점점 높아지는 항공 서비스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요구에 부응해 앞으로도 국민 여러분께서 편리하고 쾌적하고 안전하게 항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국토교통부 공항정책과 044-201-4333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018평창올림픽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