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겨레의 하나 됨’ 건배…목란관서 환영 만찬

카드 포인트 '현금화'···오는 10월부터 시행

김용민 앵커>

신용 카드를 쓸 경우 사용 실적에 따라 포인트가 적립되죠.

그런데 이 포인트는 쓸 수 있는 곳이 한정적이어서 아예 손도 못 대는 분들도 꽤 있는데요,

앞으로는 포인트를 현금화할 수도, 또 상환하지 않은 카드 대금을 결제할 수도 있게 바뀝니다.

오늘의 유용한 정책, 박천영 기자입니다.



박천영 기자>

1. 카드 포인트 '현금' 된다

2016년 기준, 카드 포인트 적립액은 2조 6천억 원.

이 가운데 1천억 원 이상이 사용하지 못한 채 소멸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앞으로는 고객이 요청하면 모든 카드사는 포인트를 현금화할 수 있도록 고객의 계좌로 입금해줘야 합니다.

여신금융협회는 신용카드 개인회원의 표준 약관을 개정하고,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는데요, 개정된 약관에 따르면 카드사가 포인트를 회원의 카드대금 출금계좌로 입금을 해주면 회원은 이를 현금화할 수 있고요,

카드를 해지할 경우 상환하지 않은 카드 대금을 결제할 수도 있습니다.

또 이처럼 현금화할 수 있는 포인트의 종류를 고객에 알리도록 했는데요,

기존에는 일부 카드사만 가능했지만 이번 개정으로 전 카드사에서 가능하도록 바뀝니다.

개정된 표준 약관은 오는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됩니다.



2. 수수료 제로···서울페이 도입

소상공인페이, 제로페이라고도 불리는 '서울페이'.

QR코드를 찍으면 소비자의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돈이 이체되는 직거래 시스템으로, 중간 단계가 없기 때문에 수수료가 없습니다.

서울시는 소상공인들에게 부담되는 수수료를 0%로 하기 위해, 12월부터 도입할 예정입니다.

도입 이후 부산과 인천, 전남, 경남도 올해 안에 시범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서울페이는 소비자에게 40%의 소득공제율을 적용하는 혜택을 줄 예정인데요,

현재 신용카드는 15%, 현금 체크카드는 30%입니다.

다만 일각에서는 신용카드의 포인트 적립과 할인 혜택 등이 발목을 잡을 거라는 예측도 있는데요,

또 소상공인 매장에서만 서울 페이를 쓰고, 다른 곳에서는 또 다른 결제수단을 써야 하는 번거로움도 문제로 제기됩니다.

(영상편집: 최아람)

소상공인에게 구원투수가 될지, 신용카드가 주를 이루는 결제 시장에 지각변동을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오늘의 유용한 정책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정책브리핑 X 위클리공감 한 번 풀면 또 풀고싶어지는 정책퀴즈 정책풀고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