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태풍 ‘솔릭’ 북상 중…국민행동요령은?
이 총리 “태풍 솔릭, 모든 공직자 비상한 각오로 경계태세”
이 총리 “태풍 솔릭, 모든 공직자 비상한 각오로 경계태세”
중앙재난안전상황실 방문…“무엇보다 인명피해 없도록 조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태풍 솔릭이 지나가는 이틀 동안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의 모든 공직자는 비상한 각오로 경계태세에 임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서울상황센터)를 방문, 6년 만에 한반도에 직접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19호 태풍 솔릭 대응상황을 점검하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의 중앙재난상황실 서울상황센터를 방문해 북상 중인 태풍 솔릭에 인명피해가 없도록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철저히 대비할 것을 지시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총리는 행정안전부와 관계부처의 비상상황실 가동을 비롯해 정부와 지자체의 선제적 피해 예방조치와 적극적인 대응을 당부했다. 특히, 이 총리는 무엇보다도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야영객,피서객,관광객들에게 미리 알려 대피하도록 조치하라며 인명피해 제로를강조했다. 또 하천, 산 절개지, 축대,옹벽,연약지반, 옥외광고물 등 집중호우와 강풍에 취약한 분야도 집중점검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지자체별 피해 유형이 다를 수 있으므로 각 상황에 맞게 적극대응하고 태풍대비 보수작업 중 사고 발생 등 예상치 못한 재난 대비도 철저히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총리는 특히, 기초자치단체에서는 홀로 사는고령자, 위험지역 거주자 등 재난취약계층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이 총리는 ▲양식장,비닐하우스,축사 등 농수산 시설물 피해예방 조치 ▲신속한 구조,구급,응급복구를 위한 피해 복구태세마련 ▲태풍상황 실시간 파악과 신속 전파를 위한 전파,전달 시스템 사전 점검 등을 지시했다. 이날 이 총리는 김부겸 행안부 장관과 남재철 기상청장으로부터 기상상황과 태풍 대비 계획 등을 보고받고 17개 시,도를 영상회의 시스템으로 연결해 태풍 직접 피해가 우려되는 제주도 등 지자체별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문의: 국무조정실 안전환경정책관실 044-200-2348
국무조정실 2018.08.22

출처별 정책뉴스 검색

검색폼
검색 결과 내 기간검색
부터
까지
공무원 공채시험 합격수기 공모 나는 이렇게 합격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