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봄을 부르는 꽃! 동백 VS 매화, 당신의 선택은?

쌀 소비촉진 방안 산업체와 함께 찾았다

- 농촌진흥청, 2014년 쌀 가공업체 초청 간담회 열어 -

농촌진흥청 2014.04.03

정부 3.0 시대에 발맞춰 용도별 맞춤형 쌀 품종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가공업체에서 필요한 맞춤형 쌀 품종 특성과 기술을 알아보는 등 쌀 소비 촉진 방안을 함께 찾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미지 대체 내용을 작성합니다.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쌀 소비 확대를 위한 ‘2014년 쌀 가공업체 초청 간담회’를 4월 2일 국립식량과학원에서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주)국순당, (주)백제물산, 고향식품, ㈜CJ, ㈜쁘띠아미, 붕구스((주)부자이웃) 등 쌀 가공업체 17개 업체와 농림축산식품부, 농업기술실용화재단, 한국쌀가공식품협회 등 쌀 가공분야 전문가 50여 명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우리쌀을 이용해 가공식품을 개발해 소비촉진에 기여한 ㈜국순당, ㈜백제물산, 고향식품 3개 업체에 공로패를 수여하고 산업화 사례를 소개했다.

 

㈜국순당은 ‘설갱’으로 백세주 등 7개 제품을 개발하고 계약재배를 통해 농가소득 안정에도 기여했으며, ㈜백제물산은 ‘고아미’, ‘새고아미’로 쌀국수를 개발해 쌀 소비를 확산시켰다. 또한 고향식품은 ‘보람찬’을 이용해 지역농업인과 연계해 모싯잎 떡을 개발해 지역의 명품 떡을 만들었다.

 

이어서 농림수산식품부의 식품정책 추진계획, 국립식량과학원의 가공용 벼 품종 및 가공기술·산업체 연계 시범사업 현황,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가공용 종자 증식·보급, 한국쌀가공식품협회의 가공용 쌀 전시재배 협력현황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종합토론회에서 가공업체 관계자는 “가공용 쌀에 대한 연구를 업체와 함께 진행하는 것이 쌀 소비 촉진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업체는 맛좋은 제품을 개발하고 이에 따라 쌀 재배면적도 늘어나 농업인 소득도 증가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에서는 쌀 가공식품업체, 재배농가와 함께 수익창출 모델을 만들어 쌀 소비촉진에 앞장서고 있다.

 

㈜미실란과는 2007년부터 공동연구 협약을 맺고 발아현미 가공식품 개발에 적합한 ‘삼광’, ‘큰눈’ 품종을 선발하고 발아현미로 만든 미숫가루 등을 개발해 고부가가치화에 성공했다.

 

㈜쁘띠아미는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최고품질 ‘삼광’으로 글루텐이 들어가지 않았거나 적게 들어간 빵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미곡종합처리장(RPC)과 업무협약을 통해 고품질 원료곡을 공급받아 쌀 가공제품을 고급화한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임상종 원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얻은 소중한 의견들을 연구 분야에 적극 반영하겠다.”라며, “즉시 실행이 필요한 가공용 쌀 전시재배, 용도별 적합한 쌀 품종 선발 및 품질특성 등을 업체와 협력해 협력과제로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답작과장 김보경, 답작과 이점식 031-290-6711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규제 샌드박스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