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 가기 본문 바로 가기 풋터 바로 가기

정책뉴스

결혼이민자 조기정착 위한 가족생활지도사 배치

결혼이민자 조기정착 위한 가족생활지도사 배치

 - 다문화가족 초기적응분과 실무협의체 회의 개최 - 

 

여성가족부 협업부처 오찬

 

정부는 4월 16일(수) 오후 3시 여성가족부 회의실에서 여성가족부 차관 주재로 법무부, 안행부, 문체부, 교육부, 통계청 등 다문화정책 관련 관계부처 국장이 참석하는「제1차 초기적응분과 실무협의체」를 개최하였습니다.

 

초기적응분과는 입국초기 다문화가족 정착을 위한 협업과제 발굴, 부처간 유사결혼이민자 조기정착 위한 가족생활지도사 배치중복사업 사전조정을 위해 운영되는 협의체로 여성가족부와 법무부가 공동 주관합니다.이번 회의에서는 협업과제로 부처간 다문화가족 정보 공유·연계, 한국어교육협의체 구성을 위한 방안 등이 논의되었습니다.

 

먼저, 결혼이민자의 초기적응을 위해 5월부터 결혼이민자가 많은 전국 60여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다문화가족생활지도사를 배치합니다. 가족생활지도사는 입국 초기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맞춤형 정보제공과 조기 적응을 지원하고, 결혼이민자간 정서적 지원을 돕는 일대일 멘토링 프로그램과 자조모임 등을 운영합니다.


   ※ 한국생활 어려움으로 외로움을 호소한 결혼이민자 비율 증가 : ’09년 26.8% → ’12년 31.4%(2012년 전국다문화가족실태조사)


또한, 관련부처간 한국어교육협의체 구성·운영 방안을 마련하고, 부처간 정보공유를 강화하여 지역별 수요에 맞는 교육 지원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결혼이민자 대상 한국어교육은 종전 부처별 지원에서 지자체 중심 지원으로 전환되어 확대 실시되며, 한국어교육 위탁기관이 자체 시설 이외 마을회관이나 주민센터 등에서도 한국어교육을 실시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 결혼이민자 한국어교육협의체 유관부처 : 여가부, 법무부, 문체부 등

 

이 밖에도, 다양한 형태의 다문화가족의 실태를 파악하여 정책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욕구에 맞는 맞춤형 정책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각 부처에서 보유하고 있는 다문화가족에 대한 통계 조사방식을 개선하고 정보를 연계하여 다문화가족에 대한 체계적이고 일관된 데이터 구축을 위해 협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번 실무협의체는 지난 1월 15일 개최된 제8차 다문화가족정책위원회 (총리 주재)의 후속조치로 이루어졌습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1397633720894.png
2014.04.16 여성가족부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정책 보기 [새창]

담당자 안내 [새창]

칼럼&피플

칼럼&피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