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정권 뜻 맞추는 영혼 없는 공직자 안돼”
“공직자는 개혁의 주체…정권에 충성하는 사람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정부 과천청사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의 핵심 정책토의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던 중 공무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공직자는 국민을 위한 봉사자이지 정권에 충성하는 사람이 아니다며 공직자는 국민과 함께 깨어있는 존재가 돼야지, 정권 뜻에 맞추는 영혼 없는 공직자가 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방송통신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핵심 정책토의 자리에서국정농단 사태를 겪으면서 국민들은 새로운 공직자상을 요구하게 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현장에서 뛰고 있는 일선 공직자 여러분과 함께하는 자리를 갖게 돼서 반갑다며 공직자 여러분의 헌신이 대한민국을 여기까지 올려놓은 밑거름이 됐다고 생각한다. 그동안의 공로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가 출범한지 100일이 지났는데 지금까지는 새 정부의 국정 방향과 계획을 마련하는데 노력을 했다면, 지금부터는 구체적인 성과와 실적으로 보여줘야 할 때라며 새 정부가 강조하는 개혁도 국민의 삶을 실질적으로 바꿔주지 못한다면 아무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국민들이 새 정부에 요구하는 시대적 과제가 국민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며 그 과제를 수행하려면 공직자가 개혁의 구경꾼이나 개혁 대상이 아니라 개혁을 이끄는 주체라는 자부심과 열정을 가져야 한다는 것을 특별히 당부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2017.08.22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17회]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보호자의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내년 7월부터 모든 0~5세 아동에게 월 □ 원씩 아동수당이 지급된다. 빈칸에 들어갈 숫자는?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