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무원 연가 신청때 사유 기재 안해도 된다

‘국가공무원 복무·징계 관련 예규’ 개정안 시행…유연근무 신청 당일에도 가능

앞으로는 공무원들이 연가를 신청할 때 기재해야 했던 연가사유 항목이 사라진다. 또 유연근무 신청이 당일에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인사혁신처는 20일부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가공무원 복무·징계 관련 예규’ 개정안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부처의 로비.(사진=공감포토)
정부세종청사 부처의 로비.(사진=공감포토)

기존에는 공무원이 연가를 신청하려면 전산 프로그램인 근무상황부(또는 카드)에 연가사유를 기재해야 해 상사의 눈치를 봐야 하는 등의 지적이 많았다.

그러나 앞으로는 근무상황부에 연가신청 사유란이 없어져 공무원이 보다 자유롭게 연가를 쓸 수 있게 된다.

아울러 개정안은 갑작스런 업무 및 개인일정이 생긴 경우 당일에도 유연근무를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정만석 인사처 윤리복무국장은 “앞으로도 많은 공무원이 삶의 질을 높이고 업무 능률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근무여건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인사혁신처 윤리복무국 복무과 044-201-8444

2017.04.19 인사혁신처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Newsletter

뉴스레터 구독을 원하시면 이메일을 입력해주세요

정책퀴즈

[216회] 인구 절벽 해소의 일환으로 지역 내 유휴공간과 다양한 인적자원을 활용해 돌봄이 필요한 0~12세 아동에게 등·하원 지원, 방과 후 프로그램 연계 등 다양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은?
hint 바로가기 응모하기 이전 회차 당첨자 보기
열기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