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아이는 신나고 어른은 들뜨는 봄날의 체험 놀이터

설 연휴, 가족과 함께 국립공원 걸어요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 걷기 좋은 길 5곳’ 선정

국립공원관리공단 2018.02.14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설 연휴를 맞아 가족과 함께 막바지 겨울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국립공원 걷기 좋은 길 5곳’을 선정했다.

‘국립공원 걷기 좋은 길 5곳’은 2018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의 오대산 전나무숲길을 비롯해 설악산 주전골, 경주 삼릉숲길, 내장산 아기단풍별길, 무등산 무돌길 등이다.

이들 걷기 좋은 길 5곳은 남녀노소 누구나 걷기에 무리 없는 저지대 탐방로라는 게 공단의 설명이다.

오대산국립공원 전나무숲길.
오대산국립공원 전나무숲길.

오대산 전나무숲길은 월정사 일주문부터 천왕문까지 1km구간(30분 소요)으로 오대천 사이로 도열한 아름드리 전나무가 천년 고찰 월정사를 지키는 장엄한 분위기를 내는 것이 특징이다.

설악산 주전골은 오색 약수를 지나 선녀탕~용소폭포로 이어지는 구간으로 기암괴석의 바위 위에 하얀 눈이 어우러져 웅장함을 더한다. 산행 후 근처 오색 탄산 온천에서 쌓였던 피로도 풀 수 있다.

경주 삼릉숲길(삼릉탐방지원센터∼용장마을·4km)은 소나무의 청량한 기운과 솔향기에 흠뻑 취할 수 있다. 또 용장사지 삼층석탑 등 경주 남산의 역사문화재, 최부자집 교촌마을과 연계한 전통문화 탐방도 즐길 수 있다.

내장산 아기단풍별길은 백암산과 쌍계루가 어우러진 설경이 매력적인 곳으로, 장성 곶감 등 인근의 특산물도 맛볼 수 있다.

무등산 무돌길은 무등산 자락의 마을과 마을을 잇는 아름다운 길이다. 풍암제에서 충장사, 등촌마을 돌담길까지 이어진 길이 가장 볼 만하며 겨울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다.

김영래 국립공원관리공단 탐방복지처장은 “설 연휴를 맞아 국립공원 걷기 좋은 길에서 가족들과 소중한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며 “아울러 겨울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자신의 체력에 맞는 적절한 탐방로를 선정하라”고 밝혔다.

문의: 국립공원관리공단 탐방정책부 033-769-9555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1주년 수기공모전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