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정책고수의 금전비책] 신용도 관리 비법 10가지

[27개 시민단체 올 사업 선정]폭넓은 참여로 공동체의식 넓힌다

국정신문 1995.05.15

정부와 시민단체가 공동으로 시행하는 ‘민주공동체의식 실천사업’이 민관협력의 성공적 모델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공보처에 따르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시민단체를 대상으로 사업을 공모한 결과 27개 단체에 9억원 규모의 사업이 확정되었다. 이같은 민관협력사업은 계정능력이 취약한 시민단계의 활동에 활력을 불어넣을 뿐만 아니라 정부가 목표로 하는 공동체의식의 함양에도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95년도 공동체의식 실천사업 단체명

△건강사회실천운동협의회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공동체의식개혁국민운동협의회 △기독교윤리실천운동 △녹색교통운동 △대한어머니회중앙연합회 △대한YWCA연합회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 △밀알중앙회 △배달녹색연합 △소비자문제를 연구하는 시민의 모임 △신사회공동선연합 △여성복지회관 △인간교육실현학부모연대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정신개혁시민협의회 △정의로운 사회를 위한 교육운동협의회 △참여민주사회와 인권을 위한 시민연대 △한국불교환경교육원 △한국소비자연맹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유권자연맹 △한국여성의 전화 △한국YMCA전국연맹 △환경운동연합 △흥사단

공보처

올해에는 모두 37개 단체가 사업을 신청했다. 시민단체의 조건, 사업의 적합성, 사업수행 능력 등 심사기준에 의해 YMCA, YWCA, 경실련, 흥사단, 소비자연맹 등 27개 단체가 신청한 9억원 규모의 사업이 선정되었다.

이는 지난해보다 두배 이상의 단체(94년도:총 19개 단체 신청, 13개 단체선정)가 사업신청을 한 것으로 우리 사회에서 여론형성에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시민단체들이 대부분 참여했다. 또 이념이나 활동분야가 독특한 다양한 단체들이 폭넓게 참여함으로써 사회 각계각층에서 공동체의식의 공감대가 더욱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민단체의 참여가 늘어난 만큼 단체들의 사업주제나 활동계획의 내용도 지난해보다 다양화·구체화되었다.

한국 YMCA 전국연맹에서는 ‘지역으로부터 21세기 한국(韓國)을 건설하자’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있다. 시민공동제안회의, 결의대회, 캠페인 등을 통해21세기형 지역사회 공동체운동을 벌일 계획이다. 대한 YWCA연합회는 가정과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하는 공동체운동을 계획하고 있다. 가족놀이 한마당, 가훈전시회, 내고장 역사배우기 등 다양한행사가 치러진다.

경제정의실천연합은 주인의식을 찾고 교통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범시민운동을 펼친다. 주인의식찾기 공개토론회, 교통실태 조사, 교통위험지도 작성 등의 행사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한국소비자연맹은 농촌소비자돕기 순회 고발센터를 운영하는 등 건전소비문화 정립에 힘쓴다. 흥사단에서는 청소년 환경 교통감시단을 운영하는 등 지역사회 생활문화 가꾸기 운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외에도 건강사회실천운동협의회, 기독교윤리실천운동, 배달녹색연합,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각 단체에서도 각종 공동체운동을 벌인다.

지난해 처음으로 시행된 민주공동체의식 실천사업은 무엇보다도 지역주민, 주민단체, 정부기관 등 참여자들에게 공동체의식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관심을 고취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같은 민관 협력사업은 지방화시대를 앞두고 환경, 교통, 청소년, 복지, 교육 등의 주제를 지역사회 공동의 문제로 인식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지역주민과 지역사회 지도층, 지방행정기관이 함께 문제점을 인식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자율과 참여의 시대를 여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민주공동체의식 실천사업은 앞으로의 발전방향에 있어서도 많은 점을 제시하였다. 우선 시민단체의 공동체의식 실천사업이 지방화시대에 대비해 주민들의 참여의지와 참여능력을 키우는데 얼만큼 기여할 수 있는가를 모색해야 할 것이다. 각 단체가 실시한 지역포럼, 지역순회 간담회 등 지역을 바탕으로 하는 공동체운동이 더욱 활성화되어야 한다.

시민참여의 확대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 지난해에는 시민단체의 인적자원의 한계로 인해 공동체 실천운동이 대중적 시민운동으로 연결되지 못한 것으로 평가되었다.

공동의 주제하에 이루어지는 각 시민, 단체의 개별 사업을 연대사업으로 전환할 수 있어야 한다.

공동의 주제를 가진 각각의 사업이 개별 단체별로 진행되기보다는 지역단체들 사이의 연대를 통해 이루어진다면 보다 효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을 것이다. 공보처의 지원방식도 제고돼야 한다. 시민단체의 공동체의식실천운동은 단기적으로 성과를 거둘 수 있는 사업들이 아니다. 중장기적으로 사업계획을 지원한다면 보다 체계적이고 안정성있는 시민단체 활동을 유도할 수 있을 것이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혁신적 포용국가
2019 희망사다리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