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돌봄부터 노후까지’ 생애주기별 기본생활 보장

밀 품질과 생산량도 기후변화 영향 받는다

농촌진흥청 2018.05.15
- 이상고온·강우 잦아 싹 트는 이삭 비율 늘어... 성숙 시 바로 수확 -
최근 연구에 따르면, 밀이 자라는 동안 평균 기온이 1℃ 오르면 수량은 약 4%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나 기후변화에 따른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지구온난화에 따른 봄철 고온과 잦은 강우로 인한 밀 이삭의 싹 나기(수발아) 발생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삭 싹 나기는 수확 전 아직 베지 않은 곡식의 이삭에서 낟알이 싹 트는 현상으로, 수확량과 가공성을 떨어뜨려 품질 저하를 초래한다.
현재까지는 온도 상승이 밀 생육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시험이나 연구 자료가 부족했다. 
이번에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의 시험 결과, 봄에 이상고온과 강우가 잦아지면서 밀 이삭에 싹이 나는 비율이 5배~15배 이상 늘었고, 이는 생산량 저하로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기온이 1℃ 상승함에 따라 밀의 이삭 패는 시기는 약 2.8일, 이삭 팬 후 성숙기까지는 약 2.3일 단축됐다. 이는 전체 생육 기간 단축을 초래해 온도가 1℃ 오를 때마다 낱알은 1,119개/㎡, 천알무게(천립중)는 약 1.2g, 수량은 27kg/10a 감소했다.
이삭에 싹이 나는 것을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수확 시기를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 밀이 성숙하면 비가 오기 전에 수확해 최대한 비를 맞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기예보에 주의를 기울여 수확 시기가 장마철과 겹치는지 확인하고, 수확 시기에 3일 이상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면 밀이 성숙했을 때 바로 수확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작물재배생리과 오명규 과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해 수확량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도록 밀 품종 개발과 재배 기술 확립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작물재배생리과 정재혁 063-238-5265, 작물재배생리과 정한용 063-238-5275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규제 샌드박스

아래 뉴스를 좋아하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