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동화같은 아이슬란드 축구, 행복해보이는 이유
집중호우·태풍 피해 예방에 국민도 적극 동참해야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올해 여름철 강수량은 평년 강수량(723.2mm)과 비슷하겠지만 국지성 집중호우 가능성이 높고 태풍도 9~12개가 발생, 그 중2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10년간 풍수해로 인한 피해통계를 보면 연평균 15명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고, 3116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풍수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집중호우와 태풍이 자주 발생하는 5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를 여름철 자연재난대책기간으로 설정하고 사전대비와 대응체계를 확립하고 있다.우선, 사전대비 차원에서 하천급류, 범람 등으로 인한 인명피해 우려가 높은 2648개소를 인명피해우려지역으로 지정,관리하고 있다. 도시지역 반 지하주택 8만 4655세대는 침수를 예방하기 위해 자동펌프와 방수판 등 침수방지시설을 설치하도록 했다. 또 침수우려 취약도로 546개소에 사전 책임자를 지정하고 우회도로를 확보해 원활한 교통소통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2016년 태풍 차바 발생 시 울산 태화강과 지난해 집중호우 시 청주 보강천변 사례처럼 매년 반복되는 하천변 차량침수 피해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올해부터 하천 둔치주차장 243개소를 3단계로 위험등급을 지정하고 호우사전예보, 호우주의보, 호우경보 등 기상상황에 따라 차량을 통제하는 등 집중 관리하여 피해를 최소화 할 방침이다. 또 행정안전부는 24시간 4교대로 상시 상황근무를 실시하고 있으며 풍수해 예비특보 발령 시부터는 5단계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하는 등 선제적 상황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아울러 유사시 즉각적인 대응을 위해 다양한 상황전파시스템을 통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실시간 재난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풍수해 발생 시에는 2차 피해발생 최소화를 위해 덤프트럭, 굴착기, 발전기 등 17종 7만 5724대의 응급복구장비가 긴급동원 되도록 체계를 갖췄다. 이재민의 임시대피를 위해 학교, 마을회관, 경로당 등 1만 3872개소를 대피시설로 지정하고 임시주거시설 46동도 가용되도록 했다. 구호물자 2종 14만 8230세트를 확보해 전국 7개 권역에서 1시간 이내 이재민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처럼 정부가 풍수해를 대비해 철저한 준비를 하고 있지만 국민들의 참여와 협조가 없으면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한계가 있다. 국민들은 평상시 행안부 국민재난안전포털이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안전디딤돌에 게시된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하고 집중호우 또는 태풍이 내습 시에는 텔레비전, 라디오 등을 통해 기상상황을 수시로 확인하면서 주변에 붕괴나 산사태 위험은 없는지, 막힌 하수구는 없는지, 상습 침수 농경지의 대비책은 강구되었는지를 꼼꼼하게 살피고 정비할 필요가 있다. 매년 풍수해로 인해 발생하는 피해를 국민과 정부가 긴밀히 협조하고 잘 대응해 소중한 인명과 재산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는 해로 만들고 싶은 간절한 바람이다.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실장 2018.06.21
공무원 공채시험 합격수기 공모 나는 이렇게 합격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