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코라나19, 우리모두 서로를 믿고 격려하며 이겨냅시다!!! 방역대응 경제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좋은 아빠란 누구인가?

[아빠육아 효과 - 27] 적극적인 양육 참여의 중요성

김영훈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2020.06.29

어떤 아빠들은 자녀가 유치원에 들어가면, 돈을 많이 벌고 여유가 생기면 좋은 아빠가 되겠다고 다짐한다.

하지만 그 때가 되어 아빠가 갑작스럽게 친한 척을 하면 아이들이 좋아할까? 어색해하고 당황해 하면서 아빠를 피하게 될 것이다.

아빠 역시 갑작스럽게 습관과 행동패턴을 바꾸기 어렵다. 결국 신생아 때부터 아이와 끊임없는 상호작용이 양육에 참여하는 아빠를 만드는 것이다.

초보 아빠가 양육에 참여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싶지만, 사실 모유수유를 제외한 모든 영역에서 가능하다. 만약 모유수유를 하지 않고 분유를 먹인다면 아빠의 양육 참여가 엄마보다 적거나 못할 이유는 사라진다.

구체적으로 목욕시키기, 옷 갈아입히기, 기저귀 갈기, 재우기, 달래기, 마사지하기, 분유 먹이기 등이다. 당연히 처음에는 익숙하지 않아 많은 시행착오가 있겠지만, 불가능하거나 어려운 일은 하나도 없다.

아빠가 자녀의 양육에서 방관자가 되지 않으려면 신생아 때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할 필요가 있다. 시행착오가 많아 아내의 타박을 듣더라도 반드시 배워야 한다. 아내 역시 남편이 훌륭한 양육자가 될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도와주는 것이 필요하다.

자녀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의 양이 아빠효과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은 아니다. 중요한 것은 어떻게 보내는가 하는 질의 문제이다. 즉, 아빠들이 하루에 얼마나 많은 시간을 아이들과 함께 보내는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아이들과 함께 있는 시간 동안 아이와 무엇을 하는가가 중요한 것이다.

2011년부터 이어저온 보건복지부의 ‘100인의 아빠단’은 육아에 관심이 있는 아빠들이 육아를 즐겁게 하기 위한 고민을 서로 나누고,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진 모임이다. 사진은 지난해 전국 100인의 아빠단 남산걷기대회 행사에서 진행한 비눗방울 체험.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11년부터 이어저온 보건복지부의 ‘100인의 아빠단’은 육아에 관심이 있는 아빠들이 육아를 즐겁게 하기 위한 고민을 서로 나누고,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진 모임이다. 사진은 지난해 전국 100인의 아빠단 남산걷기대회 행사에서 진행한 비눗방울 체험.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좋은 아빠가 되려면 아이와 단둘이 있는 시간이 많아야 한다. 그러나 엄마가 없으면 당황하는 아빠들의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그만큼 아빠들은 아이와 단둘이 있는데 익숙지 않기 때문이다. 아이와 단둘이 있을 때 아래와 같은 상황이 생기면 다음과 같이 대처하는 것이 좋다.

◈ 놀아달라고 할 때

아이와 몸놀이를 자주 하라. 아빠는 아이와의 대화에 능숙하지 못하지만 엄마에 비해 아이를 던져 받아 안거나 들어 올리는 것과 같이 몸을 사용하는 놀이에는 강하다.

그래서 아빠와의 놀이 경험은 아이가 사회성을 기르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 더구나 아빠의 놀이는 기발하고 새롭기 때문에 창의력을 기르는데도 도움이 된다. 특히 아이는 아빠가 어떻게 놀아주었느나보다는 아빠와 함께 했다는 데 만족감과 안정을 느낀다.

만약 아이와 어떻게 놀아야 할지 모를 때는 쉬운 것부터 시작하자. 아이가 의사소통이 가능한 나이라면 어떤 놀이를 좋아하고 원하는지 물어보고 어느 정도 놀아준 후 아빠가 제안한 놀이를 시도해보는 것도 좋다.

아빠의 힘과 몸을 이용해 놀아주면 아이는 더 좋아한다. 이렇게 자신의 에너지를 표출시키는 에너지 놀이나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는 아빠와의 교감은 정서적인 안정감을 준다.

아이는 아빠와 단둘이 있는 시간이 불편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익숙하지 않아서일 뿐이지, 얼굴을 자주 보지 못한다고 아빠와의 애착이 나빠지는 건 아니다.

평소 엄마가 어떻게 해주는지, 엄마와 무엇을 했을 때 좋았는지 물어보고 아빠와는 이런 놀이를 해보자며 아빠와의 놀이를 제안해보는 것도 좋다. 아이는 아빠와의 신나는 놀이를 기대한다.

◈ 떼를 쓸 때

객관성을 가지고 아이의 훈육에 참여하라. 아빠는 가끔 야단을 칠 때도 감정개입이 없고 객관적이기 때문에 아이는 아빠의 말을 더 잘 듣는다.

아이가 밖에서 다쳐서 들어오면 엄마는 아이가 다친 것에 공감을 하지만, 아빠는 전후 상황을 먼저 파악하여 아이의 잘못이 있다고 판단하면 우선 지적한다. 이러한 시각은 아이로 하여금 같은 잘못을 반복하지 않게 하고 강한 아이로 만든다.

그러나 아이를 훈육할 때, 너무 권위적이면 일단 아이는 복종적이지만 아빠가 지시하지 않으면 스스로 하지 않는 아이가 될 수 있다.

또한 떼를 쓴다고 무조건 요구사항을 들어주면 아이는 그 상황을 나중에도 이용하게 될 것이고, 반면 무조건 혼을 내면 아빠를 계속 피하거나 무서워할 수도 있다.

때문에 먼저 왜 떼를 쓰는지 아이의 이야기를 듣고, 들어줄 수 있는 부분은 들어주고 안 되면 왜 안 되는지 설명한다. 아이들도 이유를 이야기하면 어느 정도 수긍한다.

◈ 잘 한 일을 보았을 때

결과보다는 의도나 과정을 칭찬하라. 아빠의 칭찬은 객관적이고 구체적이기 때문에 아이는 아빠에게 칭찬받기를 좋아한다.

아이가 잘했을 때 결과보다는 잘한 일을 한 의도나 잘한 일을 한 과정을 칭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예를 들어 '친구에게 양보하는 것을 보니 남에 대한 배려심도 늘고 어른스러워졌구나'라고 과정과 의도를 칭찬해주는 것이 좋다.

◈ 질문할 때

아이들은 궁금한 게 많다. 더욱이 아빠는 아이 눈에 세상의 모든 것을 아는 대단한 사람이다. 그래서 아빠와 함께 있으면 질문이 많아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아직 말을 잘 못하는 아이들 말은 무슨 소린지 알아듣기 힘들 수도 있다. 그렇지만 아이가 “왜요?”라며 반복적으로 묻더라도 절대로 짜증을 내지 말자.

질문에 대한 대답이 막힐 때는 “아빠도 잘 모르는데 나중에 꼭 알아내서 다시 얘기해줄게”라고 설명하자. 그러면서 아이에게 논리와 수학을 가르쳐라. 영유아기 때 아빠가 없었던 아이들은 수리 능력이 떨어지고 성취동기도 낮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아이와 공감적인 대화는 잘 하지 못하지만 아빠가 아이의 교육에 참여하면 아이는 학습에 있어서 논리적 사고가 필요한 수학 실력 등이 향상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 외출할 때

아빠들은 아이가 떼를 쓰거나 예상치 못한 상황이 일어날까 봐 아이와 외출하는 것을 두려워한다. 게다가 딸아이를 데리고 외출했는데 화장실에 가고 싶다고 하거나 떼를 쓰며 길거리에 주저앉아 버리면 당황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어려워도 엄마 없이 외출하는 것은 아이와의 정서적 교감에 좋다. 또한 아빠가 이를 통하여 롤모델이 될 수 있다. 아빠는 엄마보다 더 도덕적인 경향이 있다. 따라서 아이에게 도덕성을 가르치는 것은 아빠가 더 적합하다.

아빠는 힘들더라도 도덕적이지 않는 일은 하지 않고, 생활에서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아빠가 먼저 식사 예절을 지키고, 교통규칙을 지키며, 차례를 잘 지키고, 부모가 먼저 인사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 책 읽어달라고 할 때

아이를 품에 안고서 그림책을 읽어주어라. 독서는 아이의 정서를 안정시키고 두뇌발달도 촉진하여 창의적이고 지식이 풍부한 아이로 성장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

특히 의성어와 의태어가 많이 들어있는 그림책은 좌우뇌를 모두 발달시키는데, 아빠는 목소리와 배경지식에 있어서 엄마와 다르기 때문에 아이들은 아빠와 책읽는 것을 좋아한다.

이처럼 아이들은 아빠가 책 읽어주는 것을 좋아한다. 책의 내용을 들으며 이것저것 묻기도 하고 이야기하는 것도 좋아한다. 이때 짜증 내지 않고 등장인물에 따라 대화체도 바꿔가며 열심히 읽어주는 게 중요하다.

책 내용이 짧다고 다 읽었다며 금세 덮지 말고 한 번 더 읽어달라고 하면 또 읽어주고, 책 내용으로 여러 가지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아이와의 대화를 이어나가자.

0
김영훈

◆ 김영훈 가톨릭의대 소아청소년과 교수

가톨릭대 의대 졸업 후 동 대학에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고 미국 베일러대학교에서 소아신경학을 연수했다. 50여편의 SCI 논문을 비롯한 100여 편의 논문을 국내외 의학학술지에 발표했으며 SBS <영재발굴단>, EBS <60분 부모>, 스토리온 <영재의 비법> 등에 출연했다. 주요 저서로는 <아이가 똑똑한 집, 아빠부터 다르다>, <머리가 좋아지는 창의력 오감육아>, <아빠의 선물> 등이 있다. pedkyh@catholic.ac.kr

정책브리핑의 기고, 칼럼의 저작권은 원작자에게 있습니다. 전재를 원할 경우 필자의 허락을 직접 받아야 하며, 무단 이용 시
저작권법 제136조
제136조(벌칙)
①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11. 12. 2.>
1. 저작재산권, 그 밖에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재산적 권리(제93조에 따른 권리는 제외한다)를 복제, 공연, 공중송신, 전시, 배포, 대여, 2차적저작물 작성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2. 제129조의3제1항에 따른 법원의 명령을 정당한 이유 없이 위반한 자
②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09. 4. 22., 2011. 6. 30., 2011. 12. 2.>
1. 저작인격권 또는 실연자의 인격권을 침해하여 저작자 또는 실연자의 명예를 훼손한 자
2. 제53조제54조(제90조 및 제98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에 따른 등록을 거짓으로 한 자
3. 제93조에 따라 보호되는 데이터베이스제작자의 권리를 복제ㆍ배포ㆍ방송 또는 전송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3의2. 제103조의3제4항을 위반한 자
3의3.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2제1항 또는 제2항을 위반한 자
3의4.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3제1항을 위반한 자. 다만, 과실로 저작권 또는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권리 침해를 유발 또는 은닉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자는 제외한다.
3의5. 제104조의4제1호 또는 제2호에 해당하는 행위를 한 자
3의6. 제104조의5를 위반한 자
3의7. 제104조의7을 위반한 자
4. 제124조제1항에 따른 침해행위로 보는 행위를 한 자
5. 삭제 <2011. 6. 30.>
6. 삭제 <2011. 6. 30.>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