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국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합니다 방역대응 경제 지원 예방수칙 힘내라! 대한민국 사실은 이렇습니다 전문가 시각

img-news

콘텐츠 영역

이제는 환경분야에서도 사회적기업 등장!

환경부,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20개소 지정

환경부 2012.06.05

미국의 대표적인 사회적 기업 루비콘사는 빵을 팔기 위해 고용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을 고용하기 위해 빵을 판다고 말했다. 

이처럼 사회소외계층에게 안정적 일자리와 수익, 복지, 그리고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착한 기업’인 사회적기업이 환경분야에서 활성화되고 있다.

환경부는 지속가능한 사회적기업의 발굴·육성을 위해 2012년 처음 도입한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공모에 총 65개 기업·단체가 참여했으며, 이 가운데 20개 기업(단체)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제도는 환경분야의 기업이 사회적기업으로 활동하는 데 필요한 전 과정을 지원하는 것으로 환경, 복지, 문화, 예술 등 해당 분야에서 사회적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육성하기 위해 관련 부처가 직접 예비사회적기업을 지정하는 제도의 일환이다.

이번에 선정된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은 그간 폐기물 재활용 분야에 집중됐던 환경분야 사회적기업이 환경교육, 수질개선, 신재생에너지, 생태복원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됐다.

물의 재순환을 이용해 미꾸라지를 양식하는 기업, 소외계층에 태양광 시설을 지원하는 기업, 쌀화환 운동을 벌여 소외계층을 지원하는 기업 등 기존 사회적기업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새로운 아이템을 갖춘 기업들이 선정됐다.

이번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은 지난 4월의 신청서 접수마감 후 약 한 달 간의 서류심사, 현장실사와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소위원회 및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추진됐다. 조직형태, 사회서비스 제공 등 지정 기본요건을 충족할 뿐 아니라 사업내용, 사업주체의 견실성 등이 우수해 향후 사회적기업으로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

이번에 지정된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일자리 창출사업 참여기회, 고용노동부 사회적기업 인증 심사 추천, 기업경영을 위한 집중 컨설팅 등 인센티브를 제공받게 된다. 또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및 기 인증 받은 환경 분야 사회적기업에 대해서는 창업·인증에 필요한 전문지식 및 기술, 경영컨설팅, 맞춤형 아카데미 운영 등 전반적 지원 사업이 병행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를 통해 사회적기업을 준비하는 예비사회적기업 뿐만 아니라 기 인증 받은 사회적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그간 환경분야 사회적기업은 재활용 분야에 치중되어 있다는 지적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나, 이번에는 새로운 롤 모델이 될 수 있는 예비사회적기업들이 상당수 발굴됐다”며 “이를 통해 사회에 필요한 서비스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는 녹색사회적기업을 지속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해 올 하반기(10~11월)에도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을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문의: 환경부 환경정책실 정책총괄과 (02-2110-6675)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