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코로나 19 수정본3

img-news

콘텐츠 영역

전국에서 바다 경치 좋은 17곳은 어디?

경주 주상절리·순천만 등…지역관광 명소로 각광

국토교통부 2013.07.30

올 여름 휴가지로 바닷가를 생각하고 있는 피서객들이라면 국토부가 조성한 ‘해안경관 조망공간’을 참고하는 게 좋을 듯 하다.  

국토교통부가 각 지자체와 함께 조성한 해안경관 조망 공간 17곳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여행객들이 즐겨찾는 전망 명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

해안경관 조망 공간 조성사업은 국토교통부가 2010년 전국의 해안권 소재 시·군으로부터 제안공모를 통해 아름다운 해안경관 풍광 17곳을 선정하고 안내시설·조망데크·보행로 등 사업비의 50%를 국고로 지원해 지난해 조성을 완료한 관광시설이다.

특히 경주시 주상절리와 순천만 조망 공간 등은 주말 5000명 이상이 찾아오는 관광명소로 부상하고 있으며, 전체 17곳의 총 사업비가 90억 원에 불과한 점을 고려하면 사업 효과가 매우 높은 성공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주요 명소를 살펴보면 경주 주상절리 조망 공간은 경주시 양남면 바닷가에 부채꼴 형상, 위로 솟은 형상, 누워있는 형상 등 각양각색의 주상절리들이 1.7㎞에 걸쳐 펼쳐져 있고, 보행로와 포토 존 등이 잘 갖추어져 있다.

작년 9월 ‘경주양남주상절리군’이 천연기념물 제536호로 지정되고 주말 5000~6000명의 관광객이 몰려 활어회 센터 등 식당과 펜션 등 40여 업소가 신규 개점하는 등 경주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한 몫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

                                               <경주 주상절리 조망공간>




주상절리 전망대

부채꼴 주상절리 경관


태안군 소원면 개목마을 조망공간은 기존 군부대 시설을 리모델링해 조성한 곳이다.

당나라 시인 이태백(李太白)이 머물면서 갯바위에 글귀를 남겼다고 전해지는 태배해변과 인근의 칠뱅이섬(일곱 개의 섬) 등 서해의 절경과 낙조를 볼 수 있어 여름철 서해안을 찾는 피서객들이 즐겨 찾는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태안 개목마을 조망공간>




태안 개목마을 전망대

태안 개목마을 경관

 

순천시 해룡면 농주리 조망 공간에는 순천만으로 이어지는 남도삼백리길 1코스에 조망 공간(2층 153㎡)과 포토 존, 쉼터 등이 조성돼 있다.

이곳에서는 순천만의 광활한 갯벌과 세계적으로 희귀한 흑두루미, 노랑머리저어새 등의 철새를 눈앞에서 직접 볼 수 있다. 특히 일출과 일몰이 장관을 연출하는 곳이다.

                                            <순천만 농주리 조망공간>



순천만 조망데크

순천만의 일몰


거제시 남부면 갈곶리에 조성된 해금강 우제봉 조망 공간은 전망데크(181㎡)와 탐방로(524m)가 설치돼 남해안의 비경인 해금강의 절경을 만끽할 수 있다.

이곳 해금강은 진시황의 사자(使者) 서복이 불로초를 찾기 위해 다녀갔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는 곳이기도 하다.

                                                <거제 우제봉 조망공원>




거제 해금강 우제봉 전망데크

거제 해금강 우제봉 경관


이 외에도 부산 동해 강진 여수 고흥 보성 광양 남해 통영 등에도 지역의 대표적 해안경관을 즐길 수 있도록 전망 명소가 조성돼 있어 여름 휴가를 떠날 여행객들이라면 꼭 참고할만 하다.

상세위치, 인근 관광지 정보 등은 국토교통부 동서남해안및내륙권발전기획단 홈페이지(http://www.cola.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